소상공인 정책 자금 봇물, 활용 방안 살펴야
상태바
소상공인 정책 자금 봇물, 활용 방안 살펴야
  • 승인 2017.01.05 17:29
  • 이상혁 기자 기자
  • repor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단체에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정책 자금을 조성하고 있어 주목된다.

먼저 서울시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 자금을 1조 원 규모로 책정했다. 특히 서울시는 1조 원 중 6,000억 원을 올해 상반기 중 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출 금리는 2.0~2.5%, 시중은행협력자금의 이차보전율은 1.0~2.5%로 현행 비율을 유지하되, 대내외 여건변화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용할 계획이다.

또한 충청북도는 소상공인 육성 자금 100억 원을 조기 집행하기로 했고, 인천시와 경기도 용인시를 비롯한 충남 금산군, 인천 동구 등 기초단체에서도 자금을 조성 중이다.

전국 상당수 지자체에서 올해 상반기에 잇따라 자금을 조성하고 있는 원인은 계란값 폭등과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PC방 업주들 역시 각 지자체에서 조성한 정책 자금을 활용할 수 있으므로 해당 정책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