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해외에서 대박난 P2E, 국내 서비스 가능할까?
상태바
[특집] 해외에서 대박난 P2E, 국내 서비스 가능할까?
  • 승인 2022.04.29 11:50
  • 이성훈 기자
  • repor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月刊 아이러브 PC방 4월호(통권 377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Play to Earn(P2E), 즐기면서 번다는 뜻의 이 용어는 국내 주요 게임사들이 P2E를 새로운 먹거리로 주목하기 시작하면서 최근 게임업계의 뜨거운 감자가 됐다. 하지만 현재 국내에서는 P2E에 대한 사행성 우려와 함께 게임법 저촉으로 정식 서비스를 하지 못하고 있다.

PC 게임의 발전과 흥행, 그리고 모바일게임의 대두. 국내 게임산업의 흐름은 지난해부터 회자된 메타버스에 이어 P2E로 분명하게 이어지고 있다. PC방 업계 또한 국내 게임산업의 흐름에 큰 영향을 받기 때문에 이 부분에 관심을 가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P2E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관련 법안의 전부개정이 진행되고 있는 현재, 향후 P2E에 대한 국내 규제에 어떤 변화가 이뤄질지 살펴봤다.

P2E는 예전부터 있었다
게임 이용자들이 게임 내의 아이템, 재화 등을 현금화하는 사례는 20여 년 전부터 이미 존재했었다. 이용자 간의 직거래에서 시작된 그 형태는 여러 부작용 탓에 공인된 공간을 요구하게 됐고, 이윽고 ‘아이템베이’ 등 게임 이용자들이 거래할 수 있는 창구가 다양하게 나타나게 된다.

아이템베이에 따르면 아이템 거래 규모는 지난 2004년 약 2,450억 원 규모에서 2010년 약 5,040억 원으로 고성장했다. 관련 업계에서는 당시 아이템 거래 시장 규모를 1.2조 원으로 분석하기도 했다. 단순히 게임 아이템을 거래하는 액수로 치부하기엔 어마어마한 규모다.

PC 게임이 국내 게임산업의 주류였던 당시만 해도 게임사들의 주요 수입은 게임 이용료가 유일했다. 이후 아이템 거래 시장이 활발해지자 게임사에서는 이용자들이 지불하는 금액이 어마어마하다는 점을 주목하기 시작했고, 스마트폰의 보급과 함께 모바일게임 시대가 열리면서 그 염원을 달성하게 된다. 시스템상 이용자들 간의 아이템 거래를 막고, 게임사들이 그 아이템을 판매하기 시작한 것이다. 그 결과 게임사들은 엄청난 성장을 이루게 된다.

시대가 흐르면서 게임 이용자들은 게임사들의 과도한 BM에 피로감을 느끼기 시작했으며, 지난해 대규모로 번졌던 트럭 시위들로 적극적인 의견을 내세우기에 이른다. 결국 게임사들은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지금껏 펼쳤던 방식과는 다른 시스템이 필요하게 된 것이다. 그 연장선상에 메타버스와 NFT, 나아가 P2E가 거론되고 있다.

게임법 전부개정안, 어떻게 처리될지가 관건
게임산업진흥에관한법률(이하 게임법)에 따르면 게임물의 이용을 통해 획득한 결과물(게임 내 재화 등)은 환전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P2E는 이러한 게임법에 저촉되기 때문에 국내 서비스가 불가능한 상태다. 위메이드가 <미르4>의 P2E 기능을 해외에서만 서비스하는 이유다.

이런 가운데 게임법은 지난 2월 전부개정안에 대한 공청회가 개최되면서 법안 처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게임법 전부개정안은 향후 국회 법사위를 거쳐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게임법 전부개정안에 대한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P2E에 대한 재해석을 요구하는 움직임이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위메이드를 비롯한 국내 주요 게임사들은 이미 앞다퉈 P2E 기능을 해외 서비스에 적용하고 있으며, 게임산업협회는 게임법 전부개정안에 위헌적 소지가 있다고 의견서를 내기도 했다.

아울러 소관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에서도 P2E에 대한 정부 차원의 논의와 준비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황희 장관은 지난 2월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제도가 기술과 현실을 따라가지 못하면 미래산업을 선점하기 어렵다”면서 “정부가 P2E에 대한 규제를 집중 논의하고 준비해 결론을 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게임의 흥행은 기본적으로 게임 본연의 재미가 담보되어야 가능한 이야기이지만, 이와 별개로 게임 내에서 이용자들이 얻게 되는 아이템 등의 거래가 활발하게 이뤄지느냐도 주요 변수로 작용한다. 가장 가까운 예로 지난해 리메이크되어 출시한 <디아블로2: 레저렉션>의 경우 이용자 간 아이템 거래가 매우 활발하게 이뤄졌으며, 아이템 획득에 유리한 PC방 혜택 덕분에 출시 직후 PC방 점유율 순위 2위까지 치솟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P2E에 대해 PC방 업계가 주목해야 할 이유인 것이다.

지난 2월 10일 개최된 게임법 전부개정안 공청회에서 이상헌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