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들 소득 크게 줄면서 다중채무자 비중↑
상태바
자영업자들 소득 크게 줄면서 다중채무자 비중↑
  • 승인 2022.01.18 16:18
  • 이상혁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 10명 중 1명은 다중채무자, 금액도 25% 증가
고소득자 비중 줄고 중저소득자 증가, 40~50대가 위험군

코로나19 발생 이후 지난 2년 동안 개인사업자 대출이 폭증하면서 10명 중 1명은 3개 이상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나이스평가정보가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21년 11월말 기준으로 개인사업자 전체 대출자는 276만9,609명(632조 원), 이 가운데 3개 이상 금융기관에서 기업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는 27만2,308명(157조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차주 기준으로는 약 10%, 금액 기준으로 약 25% 수준이다.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이전인 2017년 말 기준으로 개인사업자 대출자 177만9,910명(380조 원) 및 다중채무자 9만2,792명(73조 원)과 비교해 다중채무자 수는 약 1.6배, 금액은 약 2.2배 증가한 상황이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21년 11월 말 기준 개인사업자 중 다중채무자는 40대가 33.4%(9만857명)와 50대가 32.2%(8만7,657명)로 가장 많았고, 30대 16.5%(4만4,938명), 60세 이상 15.6%(4만2,504), 20대 2.3%(6,352명)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 말과 비교할 경우 40대 비중은 오히려 3.4%p 감소한 것이고, 60세 이상과 20대는 각각 4.1%p, 0.6%p 증가한 것이다.

고소득자 비중이 줄고 중저소득자 비중이 늘어난 점도 위험요인으로 지적된다. 연간 1억 원 이상 고소득 자영업자 비중은 2021년 11월 말 10.6%로, 2017년 말 17.4%보다 6.8%p 감소했다. 또 9,000만 원대와 8,000만 원대 소득자 비중도 각각 4.0%에서 2.9%로, 5.3%에서 4.1%로 감소한 상황이다.

이에 반해 연 4,000만 원대는 2017년 말 13.6%에서 18.3%로, 3,000만 원대 비중은 23.2%에서 26.9%로 늘었다. 이는 결국 전국 자영업·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 발생 이후 소득은 감소하고, 대출은 늘어나며 다중채무자로 전락하는 위기에 직면해 있다는 사실을 방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