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현장 “확률형아이템 문제, 유저 목소리 들어라”
상태바
국감 현장 “확률형아이템 문제, 유저 목소리 들어라”
  • 승인 2021.10.22 15:30
  • 이성훈 기자
  • repor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사 몸집 불리기 그만, 유저와의 소통 늘려야
문화부 “건전한 게임문화 발전 위해 지원 노력하겠다”

국회 국정감사에서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성토의 장이 펼쳐지면서 게임사들의 소비자 불통에 대한 이슈가 다시 이목을 끌었다. 정부가 게임 산업 육성에만 몰두한 나머지 정작 중요한 소비자의 목소리가 배제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고, 이용자 보호 및 건전한 게임문화 발전을 위해 지원하겠다는 약속이 이어졌다.

10월 21일 국회에서 진행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화부) 장관과 국내 게임업계를 향한 성토의 장이 열렸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상헌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문화부가 국내 게임 산업 육성에만 몰두할 것이 아니라, 게임 이용자의 목소리부터 귀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당초 이 의원은 이날 종합감사에 <메이플스토리> 게임 이용자인 이재원씨를 참고인으로 채택하려 했으나 불발됐다. 이재원씨는 올해 초 ‘<마비노기> 트럭시위’를 주도해 게임사와 이용자 간 간담회를 성공적으로 이끈 인물이다.

이 의원은 “<마비노기>, <페이트그랜드오더>, <리니지M> 등의 트럭시위로 대변되는 게임 이용자들의 시위 목적은 국내 게임업계에 징벌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소비자와의 신뢰 회복 방안을 요구하는 것이기 때문에 참고인 채택 불발이 더욱 아쉬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일부 국내 게임사에서는 뽑기식 확률형 아이템들을 출시하면서 특정 아이템이 뽑힐 확률을 공개하지 않거나, 기습 패치(잠수함 패치) 형식으로 확률을 변경함으로써 이용자들의 거센 반발을 야기한 바 있다. <리니지M>의 경우 올해 초 문양 시스템 변경 과정에서 고액 과금 이용자들이 트럭 등을 동원해 비판에 나서며 여러 논란을 부르기도 했다.

이 의원의 지적에 대해 문화부 황희 장관은 “확률형 아이템 구성 및 확률 정보 표시 의무를 포함한 게임산업법 개정안이 국회에 발의되어 있다”면서 “이용자 보호 및 건전한 게임문화 정책을 위해 개정안이 통과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오는 12월 1일부터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 강령 개정안이 시행될 예정이다. 이 안은 확률형 아이템 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되어야 한다는 여론에 힘입어 자율규제평가위원회의 제안에 따라 기존 자율규제 강령을 개선한 결과로 ▲적용대상의 범위 확대 및 강화 ▲확률정보 표시방법 다각화 등을 주요 골자로 삼고 있다.

국내 게임사들은 올해 초 이용자들의 적극적인 의사 표현을 경험하였고, 새로이 정립될 확률형 자율규제를 한 달여 앞둔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국정감사에서 게임산업법 개정안에 힘을 실어주는 모습이 연출되면서 향후 게임사들의 자정 노력에 어떠한 변화가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는 이상헌 의원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는 이상헌 의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