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탄이 날아온다! ‘대출금리 인상’ 자영업자 옥죌 듯…
상태바
폭탄이 날아온다! ‘대출금리 인상’ 자영업자 옥죌 듯…
  • 승인 2021.10.04 14:57
  • 이성훈 기자
  • repor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중은행 대출금리 코로나 이전으로 복귀
자영업자들 고금리 2금융권 대출 이용 많아 우려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대출금리가 오르고 있는 가운데 시중은행들이 대출 총량 관리에 나서면서 지난달 은행권 평균 가계대출 금리가 3%를 넘어섰다. 이 때문에 영업제한으로 막대한 손실을 보고 있는 PC방 등 자영업자들의 대출이자 부담이 갈수록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은행이 최근 발표한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 통계에 따르면 지난 8월 예금은행의 전체 가계대출 금리는 연 3.1%로 전월보다 0.12%p 올랐다. 이는 코로나 시국 이전인 2019년 7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특히 자영업자들은 이자 부담이 큰 2금융권 등에서 대출을 많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나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의 금융안정 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자영업자의 2금융권 대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증가했으며, 이 가운데 저축은행·신용카드사·대부업 등에서 받은 고금리 대출 증가율은 18%로 나타났다. 대출을 이용하는 자영업자 중 상환 가능성이 매우 낮은 사람을 뜻하는 ‘취약차주’ 비중은 11%에 달했다.

서울 관악구에서 PC방을 운영하는 업주 A 씨는 “1금융권 대출 심사에서 거절당해 울며 겨자 먹기로 저축은행 대출을 쓸 수밖에 없었다”라며 “대출이자는 계속 올라가는데 거리두기가 계속 연장되고 있으니 죽으라는 소리로 밖에 들리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한편, 한국은행이 발표한 이번 8월 통계는 기준금리 인상(8월 26일) 전 상황이 포함되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8월 금리는 기준금리 인상 기대로 지표 금리가 올랐다”면서 “지난달부터 기준금리 인상 영향이 반영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이며, 시중은행 대출금리 인상은 앞으로 더욱 본격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