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사막> '썸머 시즌' 성료, 15일부터 '시즌+' 시작
상태바
<검은사막> '썸머 시즌' 성료, 15일부터 '시즌+' 시작
  • 승인 2021.09.15 11:17
  • 이성훈 기자
  • repor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발라 장비 강화 개편, 전리품 종류도 개편해 가방 편의성 개선
추석 연휴 맞이 접속 보상, 핫타임 등 이벤트 시작

펄어비스(대표 정경인)가 <검은사막> 썸머 시즌 종료와 함께 '시즌 +'를 신규 오픈했다고 9월 15일 밝혔다. 

<검은사막> 시즌 서버는 신규 이용자의 빠른 적응과 성장을 위한 서버다. 지난 6월 오픈한 <검은사막> '썸머 시즌'은 3개월 동안 진행 후 이용자들의 성원 속에 마무리됐다. 썸머 시즌 캐릭터는 업데이트 이후 일반 캐릭터로 전환된다. 

새로 오픈한 <검은사막> '시즌 +'는 썸머 시즌 결과 및 이용자 피드백을 반영했다. ▲투발라 장비 및 액세서리 강화 시스템 개편, ▲전리품 종류 통합 및 삭제를 통해 보다 쉬운 성장이 가능하도록 개편했다. 이용자는 시즌 +시작 후 동(V) 등급의 투발라 장비를 보다 쉽게 제작 가능하다. 9월 29일 '동(V) 등급의 보스 장비를 획득할 수 있는 콘텐츠 공개도 예고했다. 

신규 시즌 시작과 함께 새로운 시즌 패스와 흑정령 패스를 선보였다. 이용자는 시즌 패스 진행을 통해 획득할 수 있는 '시즌 인장'으로 무기 교환권 3종을 얻을 수 있다. 이용자들의 보다 원활한 성장과 보상 획득이 가능한 별도의 성장 패스도 마련했다. 

엘비아 사냥터 등 <검은사막> 내 사냥터를 개편했다. 엘비아 사냥터는 밸런스를 개선해 기존보다 낮은 공격력을 지닌 이용자도 공략이 가능해졌다. 발렌시아 지역 사냥터의 효율도 상향해 보다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고 빠른 성장이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추석 연휴를 맞아 다채로운 이벤트도 준비했다. 이용자는 10월 13일까지 한가위 접속 보상 이벤트를 통해 접속일에 따라 최대 ▲발크스의 조언(+100)을 비롯해 ▲[이벤트] 그믐달 맞춤형 지원 상자, ▲[이벤트] 봉인된 생활의 서 등을 받을 수 있다. 이 외에도 시즌 레벨업 보상, 각종 핫타임 이벤트 등이 준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