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홍 대표 무리한 기소, 강력한 분노 일으킬 것”
상태바
“김기홍 대표 무리한 기소, 강력한 분노 일으킬 것”
  • 승인 2021.09.14 15:49
  • 이성훈 기자
  • repor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공연-비대위, 과도한 영업제한 철폐 등 5대 요구 사항 기자회견 개최
벼랑 끝으로 내몰리는 자영업자 비극 더 이상 안 돼
비대위 김기홍 대표 무리하게 기소하면 강력한 분노 표출할 것

정부의 불합리한 방역 정책으로 영업에 직격탄을 맞고 있는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와 소상공인연합회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를 향해 영업제한 철폐 등 5개 사항을 요구했다.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공동대표 김기홍, 이하 비대위)와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오세희)는 9월 14일 서울 여의도 소상공인연합회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영업비대위에 대한 탄압 중지 ▲과도한 영업제한 철폐 ▲온전한 소상공인 손실보상 촉구 ▲생활방역위원회에 소상공인연합회 참여 보장 ▲대출 만기연장과 정책자금 대출 대폭 확대 등 5개 사항을 정부에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인터넷PC카페협동조합 이사장인 김기홍 비대위 대표는 “전국의 자영업자들은 코로나19 사태가 1년 이상 이어지면서 점포 보증금마저 다 깎여버렸다”면서 “건물주가 나가라고 하면 꼼짝없이 폐업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절망적인 현실을 토로했다.

이어 김 대표는 “백신 접종률이 빠르게 올라가고 있는 상황에서 위드 코로나 시대로의 전환에 기대를 걸었지만, 정부의 거리두기 한 달 연장으로 물거품이 되었다”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일방적인 희생만을 강요하는 현 방역정책이 실효성 없음을 인정하고 소상공인들에게 온전한 영업의 자유를 보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상공인연합회 오세희 회장은 “최근 뉴스에서 보도되었듯 버티다 못한 소상공인의 극단적인 선택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비극이 더 이상 반복되지 않도록 정부에 책임 있는 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7월 자영업비대위가 서울 도심 등지에서 주도한 1인 차량시위에 대해 경찰은 김기홍 공동대표를 소환조사한데 이어 해당 사건을 검찰로 송치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오세희 회장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살려달라고 외치는 것이 왜 범법자로 내몰리고 있는지 정부에 묻고 싶다”고 지적하면서 “만약 검찰이 김 대표에 대한 무리한 기소에 나선다면, 소상공인연합회는 자영업비대위와 함께 소상공인들의 분노를 강력히 표출할 수밖에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