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요금 인상? 가상화폐 채굴 타산성 하락 우려…
상태바
전기요금 인상? 가상화폐 채굴 타산성 하락 우려…
  • 승인 2021.09.13 16:22
  • 이상혁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재 상승과 요금인상 요인 누적, 소폭상승 가능성 커
전기요금 인상되면 가상화폐 채굴 타산성 하락해 PC방 업계에 타격 예상

정부가 올해 4분기부터 적용될 전기요금 인상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코로나19로 영업환경이 크게 위축된 상황에서 가사화폐 채굴로 매출 손실을 메우고 있는 PC방의 경우 타산성 악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올해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하고 2분기와 3분기에 전기요금을 동결했다. 그러나 전력생산의 원가가 상승하고 있고, 한전의 적자 규모가 커지면서 올해 4분기 전기요금 인상에 무게가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한국전력은 연료비 인상분을 전기요금에 반영하지 못하면서 올해 2분기 7,000억원이 넘는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이는 2019년 4분기 이후 6개 분기 만에 적자로 전환한 것이다.

도시가스 요금 인상도 불가피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유가가 올해 상반기 내내 가파르게 상승했지만, 정부는 9월 주택용과 일반용 도시가스 요금을 동결했다. 지난해 7월 13.1% 인하를 추진하고 15개월째 동결을 지속하고 있다.

하지만 요금인상 요인이 수개월째 이어지고 있고, 도시가스 사용량이 증가하는 겨울철을 앞두면서 인위적으로 요금인상을 억제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는 평가가 쏟아지고 있다.

그러나 대폭 인상은 불가능 할 것으로 보인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개월 연속 2%대를 기록하고 있고, 대선 국면이라는 정치적 부담이 뒤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인상되더라도 소폭 인상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하지만 소폭 인상이라도 PC방 업주들에게는 고정지출에 대한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정부의 고강도 방역정책으로 영업환경이 위축되는 수준을 넘어 생존의 기로에 놓인 상황에서 전기와 가스요금 인상으로 고정지출비가 커질 경우 어려움이 가중되기 때문이다.

더구나 많은 PC방들이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하락을 메우기 위해 가상화폐 채굴을 하고 있어 전기요금이 인상될 경우 적지 않은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흘러나오고 있다.

이에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한 합리적 결정의 필요성이 요구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