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려달라는 호소… 차량시위가 죄?” 김기홍 대표 경찰 출석
상태바
“살려달라는 호소… 차량시위가 죄?” 김기홍 대표 경찰 출석
  • 승인 2021.08.06 13:25
  • 이성훈 기자
  • repor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차량 동원한 시위, 법률위반 아니라 생각”
거리두기 재 연장, 차량시위 전국적으로 확대 고민…

한국인터넷PC카페협동조합 이사장인 김기홍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대표가 지난 7월 진행된 대규모 1인 차량 시위와 관련해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

8월 6일 오전 9시 40분경 김기홍 비대위 대표는 경찰 소환에 응해 서울 마포경찰서에 출석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진행된 대규모 1인 차량 시위에 대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등 위반 혐의에 대한 조사를 위해 김 대표에게 소환 통지서를 발송한 바 있다.

이날 마포경찰서에는 김기홍 대표와 최승재 국민의힘 의원, 비대위 관계자 등이 함께했다. 김 대표는 마포경찰서 앞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은 표현의 자유가 허락되고 시위가 가능한 나라”라면서 “당시 진행된 시위는 개인 차량을 동원한 1인 시위였고, 감염병예방법에 위반되지 않는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자영업자의 장사할 기본권리를 박탈당해서 그 억울함을 알아달라고 거리에 나온 것인데 아무런 사고 없이 진행한 1인 차량 시위가 왜 불법이라는 것이냐”고 말하면서 “자영업자는 장사를 해야 삶을 이어갈 수 있는 직업인데 그마저도 막는다면 아무것도 해보지 못하고 앉아서 죽으라는 것인지, 빚쟁이로 나앉으라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호소했다.

이날 마포경찰서에 김 대표와 함께한 국민의힘 소상공인위원장 최승재 의원은 “(비대위의 차량 시위는)민주노총의 시위처럼 과격한 시위를 한 것도 아니고 1인 차량 시위 방식으로 거리두기를 지키면서 합법적인 선에서 진행된 것”이라면서 “자영업자들의 하소연은 그것과는 질적으로 다른데, 똑같은 잣대로 자영업자들의 목소리를 막는다는 것은 과거 유신시대 긴급조치와 무엇이 다르냐”고 반문했다.

이어 최 의원은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민생을 외면하고 저버리는 행위에 대해서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면서 “자영업자인 김기홍 대표가 경찰에 소환되는 불행한 일에 대해 당 차원에서 끝까지 함께하고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8월 6일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오는 8일까지 적용되는 수도권 4단계와 비수도권 3단계 등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대해 2주간 더 연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비대위는 정부의 거리두기 방침이 재연장 될 경우 지난달 진행한 대규모 1인 차량 시위를 다시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긴장이 고조될 전망이다.

이에 대해 이재인 비대위 대변인은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전국 단위의 시위를 할 것인지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대준 2021-08-06 14:03:36
힘있는 집단의 시위는 묵과하며, 방역수칙을 준수한 자영업자의 드라이브스루 시위는 탄압하는 정부. 지원되는 변호단도 마다하며 투쟁하시는 모습에 감사와 지지를 보냅니다. 혼자가 아닙니다. 뒤에는 우리가 든든히 지키고 있겠습니다. 힘내세요 김기홍 이사장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