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게임학회 “게임 확률 정보는 정확히 공개돼야”
상태바
한국게임학회 “게임 확률 정보는 정확히 공개돼야”
  • 승인 2021.02.22 12:26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게임학회(회장 위정현)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게임법 개정안과 확률형 아이템에 관련해 성명서를 2월 22일 발표했다.

한국게임학회는 성명을 통해 자율규제는 ‘캡슐형 유료 아이템 제공 게임물’로 한정되어 있고, 게임사가 신고하는 확률이 정확한 지 확인할 방법도 없으며, 설사 위반했다고 하더라도 불이익을 줄 수 있는 방법 역시 없다고 비판했다.

더구나 최근 아이템의 확률과 적정성을 둘러싼 논란도 더욱 거세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부 게임사들은 유료와 무료의 복수 아이템을 결합하여 제3의 아이템을 생성하게 만듦으로써 기존의 자율규제를 무력화하려는 시도조차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게임 이용자의 트럭시위 등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반발과 항의가 확산되는 등 업계에 대한 유저들의 신뢰가 떨어진 상황도 우려했다. 게임업계는 “확률형 아이템 정보는 영업 비밀”이라며 반드시 공개해야 할 투명한 제품 정보를 은폐하는 것이라 주장했다.

아울러 아이템 확률 정보에 대한 정확한 공개를 통해 이용자의 신뢰를 회복하는 초석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번 게임법 개정안 처리에서 문화체육관광부와 국회 문체위가 주도적인 역할을 해줄 것도 촉구했다.

한국게임학회 위정현 회장은 ““최근 게임 이용자의 트럭시위 등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반발과 항의가 확산되는 것을 보면서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다. 확률형 아이템은 소위 ‘IP 우려먹기’와 결합되어 게임산업의 보수화를 가속화하고 있다”라며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이용자의 반발은 사회적인 파장을 일으키게 되고 이렇게 되면 게임의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직접적인 규제가 들어올 수도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