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안정세 확인되면 설 연휴 이전에 완화 검토”
상태바
정부 “안정세 확인되면 설 연휴 이전에 완화 검토”
  • 승인 2021.02.01 16:42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행 방역조치들이 설 연휴 이전에 완화될 가능성이 생겼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월 1일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번 주 상황을 지켜보고 확실한 안정세에 들어섰다는 믿음이 생긴다면 설 연휴 전이라도 추가적인 방역 조치 완화를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설 연휴까지 연장한 조처와 관련해 “많은 국민들께서 2월 들어서는 일상이 조금이나마 회복되길 기대하셨을 텐데, 쉽사리 꺾이지 않는 코로나19의 기세로 다시 2주간 기존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연장하게 됐다”며 “민생 현장에서 고통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연장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고심에 고심을 거듭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절박한 심정으로 하루하루를 버티고 계신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께 다시 한 번 간곡히 호소드린다. 정부를 믿고 조금만 더 인내하면서 방역에 협조해주시기 바란다”며 “민생 안정과 일상 회복을 앞당기기 위해 총력을 다해 코로나19와 싸우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수도권 2.5단계/비수도권 2단계 등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설 연휴가 끝나는 2월 14일까지 연장하고, 설 연휴 당일에도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방역조치를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영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은 설 연휴 대목을 앞두고 매출에 타격이 예상된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방역당국은 이런 의견을 의식한 듯 소상공인들의 고통을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한 주 뒤에 다시 논의하기로 한 것. 총리의 발언대로 안정세가 확인되면 빠르게 방역조치 완화를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정 총리는 “현재 가장 고통 받는 자영업자·소상공인의 목소리가 충분히 반영돼야 한다. 중수본은 관련 협회·단체와 적극 소통해 방역 전략을 마련하라”며 “국민적 수용성이 높고 현장 이행을 충분히 담보하는데 집중해달라”고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