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버팀목자금 15만 6,000명에 추가 지급… 25일부터 신청
상태바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15만 6,000명에 추가 지급… 25일부터 신청
  • 승인 2021.01.25 15:55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연시 특별방역조치 시설 운영자 등… 대상별 100만~300만 원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지급 대상에 15만 6,000명을 추가하고, 1월 25일부터 온라인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추가 지급 대상은 연말연시 특별방역 조치가 시행된 시설을 운영하는 소상공인 1만명과 지방자치단체 및 교육부가 추가 제출한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 5만 7,000명을 포함한다. 집합금지 업종은 1인당 300만 원, 영업제한 업종은 200만 원을 지원한다.

새희망자금(2차 재난지원금)을 받지 못한 일반업종 중 지난해 1~11월 개업하고 그해 12월 매출액이 9~11월 평균매출액 보다 감소한 6만 5,000명의 소상공인도 100만 원의 버팀목자금을 받을 수 있다.

또 새희망자금을 받았지만 버팀목자금 1차 지급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았던 소상공인 2만 4,000명도 추가됐다.

이번 대상자는 25일부터 전송되는 안내 문자에 따라 버팀목자금 전용 홈페이지(버팀목자금.kr)에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문자를 받지 못한 경우 누리집에서 지급 대상 여부를 확인하고 신청할 수 있다.

중기부는 25일부터 3일간 ‘당일신청 당일지급’할 방침이다. 정오까지 신청분은 당일 오후 2시부터, 자정까지 신청분은 다음날 새벽 3시부터 버팀목자금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오는 27일에는 1차 지급 당시 100만 원만 받았던 집합금지·영업제한 소상공인에게 차액(200만 원 또는 100만 원)을 별도 신청없이 지급한다.

여러 사업체를 보유한 소상공인 중 일반업종으로 분류돼 100만 원을 받았고 이번 추가 지급에서 다른 사업체가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으로 지원 대상이 된 경우 다음달 1일 이후 확인 과정을 거쳐 차액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추가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집합금지·영업제한 소상공인은 25일부터 지자체 또는 교육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조치 행정명령 이행 확인서’를 발급받으면 다음 달부터 확인 과정을 거쳐 지원받을 수 있다. PC방의 경우 각 지자체에서 확인서를 받으면 된다.

이행확인서를 발급받기 위한 상세 접수처는 버팀목자금 전용누리집과 콜센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누리집 등을 통해 안내한다.

중기부는 지난 11~23일 버팀목자금을 신청한 254만 명에게 3조 5,091억 원을 지급한 바 있다. 중기부는 설 연휴 전까지 최대한 많은 이들이 버팀목자금을 받을 수  있도록 27일부터 2월 5일까지 최대 38만 명(1차 신속지급 미신청자 22만 1,000명과 이번에 추가된 15만 6,000명)에게 전화로 신청을 안내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