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VPN은 게임산업 저해 요소, 게임사에 단속 협조 요청”
상태바
문화부 “VPN은 게임산업 저해 요소, 게임사에 단속 협조 요청”
  • 승인 2021.01.24 11:25
  • 최승훈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명 VPN으로 통칭되는 지피방, 원격접속, VPN 등 PC방 프리미엄 혜택의 외부 유출에 대해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화부)가 칼을 꺼내들었다.

문화부는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지피방, 원격접속, VPN 등 PC방 프리미엄 혜택을 유출하는 행위가 건전한 게임문화 조성을 저해하고 PC방 영업 질서를 훼손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이를 근절해나가자는 데 뜻을 모았다.

우선 문화부는 원저작권자에 해당하는 게임사에 자체 단속을 촉구하는 공문을 발송키로 했으며, 보다 효과적이고 능동적인 대응을 위해 문화부 주관으로 PC방 업계와 주요 게임사와의 간담회를 마련하기로 했다.

VPN은 단순히 PC방만의 문제가 아니라 게임산업 전체, 나아가 일반 사용자 모두에게도 심각한 피해를 야기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심각성이 크다.

당장 PC방 집객 자체를 차단하며, VPN 업자의 문제로 인한 피해가 게임사의 문제인 것처럼 호도돼 게임사 피해 및 업종 이미지 훼손 피해가 심각하다. 또한 VPN 업자가 잠적해 결제 금액 피해를 보는 소비자 사례도 무수히 많다. 무엇보다 IP 판매 과정에서 탈세가 필연적으로 발생하며 개인정보 유출 및 그에 따른 해킹 문제도 발생할 수 있다.

결과적으로 개인은 물론 업종과 산업, 나아가 세금 문제에 이르기까지 사회 전반에 걸쳐 암적 폐해를 야기하고 있는 VPN에 대해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현재 게임 업계에서는 넥슨이 약관을 개정하고 VPN 모니터링을 운영하는 등 가장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고 라이엇게임즈와 엔씨소프트 역시 부정 이용 방지를 위한 모니터링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하지만 아직 VPN에 대해 관대하거나 아예 동일 효과를 게임사가 직접 판매하는 경우도 있어 이들의 적극적인 단속을 비롯해 민관협력으로 제도적 규제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