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심야 영업 제한은 개인간 접촉 줄이기 위한 노력”
상태바
정부 “심야 영업 제한은 개인간 접촉 줄이기 위한 노력”
  • 승인 2021.01.22 14:51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월 31일까지는 조치 완화 없어

정부는 오후 9시부터 익일 오전 5시까지 다중이용시설 영업을 제한한 조치가 개인간 접촉을 줄이기 위한 목적이며, 오는 1월 31일까지는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윤태호 총괄반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다중이용시설 심야 영업과 관련해 “밤 9시 운영 제한의 가장 큰 이유는 특정 시간이라는 부분보다는 가급적 밤 시간대에 방역에 대한 현장점검이나 이런 부분에 상당히 제한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이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가급적이면 개인 간의 접촉을 줄이기 위한 노력들이 필요하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9시까지는 저녁식사 등이 대부분 다 마무리될 수 있으며, 그 이후로는 개인 간의 접촉 가능성들이 좀 더 늘어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윤 반장은 “현재 개인 간 접촉에 의한 감염 비중이 워낙 높기 때문에 이 부분들을 어떻게 관리를 할 것인가 하는 측면에서 시간적 운영 제한이라는 부분들이 조치가 되었던 것이다”라며 “개편 또는 완화 등에 대해서는 좀 더 의견을 수렴해 다음번 거리두기 조치에 대한 설명들이 나갈 때 함께 발표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번 조치는 오는 31일까지 유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다만 2월부터는 조치를 조정하기 위해 관계 부처와, 지차체, 사회 각계의 의견 수렴을 수렴한다는 방침도 밝혔다.

현재 정부는 코로나19 방역의 무게중심을 집단/시설에서 개인으로 옮겨가고 있다. 집단감염의 비중은 계속 줄어들고 있지만 개인간 접촉을 통한 확진자는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다중이용시설 심야 영업제한도 개인간 접촉을 줄이는 조치의 일환이라는 설명이다.

윤 반장은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의 완화와 조정은 지금 당장 확정해서 말할 수 없다. 관계자들과 대화를 통해서 계속해서 논의는 하고 있다”며 “이와 관련된 발표는 2월부터 시작될 방역조치의 부분으로 발표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