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코로나19와 싸움 최대 고비… 충분히 극복 가능”
상태바
정 총리 “코로나19와 싸움 최대 고비… 충분히 극복 가능”
  • 승인 2020.12.31 15:10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우리가 독자적으로 개발 중인 백신도 내년 말쯤이면 국민 여러분께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12월 31일 열린 올해 마지막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탄탄한 K방역을 기반으로 치료제, 백신이 차례로 가세하면 우리는 어느 나라보다도 먼저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올 한해는 코로나19가 전 세계인의 삶을 송두리째 바꿔놓은 시간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발병 초기 먼 나라의 유행병 정도로 여겨지던 코로나19가 지구촌 곳곳으로 퍼지면서 주요 선진국조차 국경을 걸어잠그고 일상을 봉쇄하는 조치를 반복해 오고 있다”고 회고했다.

이어 “지금은 너도 나도 백신만이 유일한 대안이라는 생각으로 최대한 많은 양을 확보하기 위해 서로 경쟁하고 있는 양상”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신속한 검사, 추적, 치료의 3T 전략에 기반한 K방역은 세계적 표준으로 자리매김했고 마스크 5부제, 드라이브스루, 생활치료센터 등 우리만의 창의적 아이디어는 여러 번의 위기를 극복하는 데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특히 “코로나19라는 사상 초유의 재난에 대응하면서 우리는 매일같이 중앙과 지방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그 자리에서 문제를 해결하는 중대본 시스템을 정착시켜왔다”며 “앞으로 어떤 재난이 닥쳐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효과적으로 지켜낼 수 있는 큰 자산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 기업이 개발한 코로나19 치료제가 며칠 전 허가심사에 들어갔고 해외에서 개발된 백신도 속속 구매계약을 맺고 이르면 2월부터 접종을 시작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새해를 하루 앞둔 지금 우리는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막바지 최대 고비에 처해 있지만 이번 위기도 K-방역의 저력과 국민들께서 보여주신 품격 있는 시민의식이 있다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