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잠그고 몰래 영업’ 코로나19 방역지침 어긴 업소 3곳 적발
상태바
‘문 잠그고 몰래 영업’ 코로나19 방역지침 어긴 업소 3곳 적발
  • 승인 2020.12.21 13:06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방·노래연습장·유흥주점 단속… 경찰·지자체 연말 단속 강화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무시하고 문을 잠근 채 영업한 업주들이 경찰 단속에 적발됐다.

부산경찰청(청장 진성무)은 지난 12월 17일부터 20일까지 부산지역 집합금지 및 제한 업소 747곳에 대한 집중점검을 벌여 3개 업소를 단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17일 밤 11시 30분쯤 부산 연제구 연산로터리 주변에서 문을 잠그고 노래연습장을 운영한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은 소방서 협조하에 해당 노래방의 출입문을 강제 개방하고 영업 사실을 적발했다.

또 지난 18일 밤 9시50분쯤에도 연산로터리 인근의 한 지하 유흥주점이 방역 지침을 무시한 채 영업을 하다가 경찰 단속팀에 적발됐다.

경찰은 집합금지 명령에도 불구하고 장사를 한 유흥주점과 오후 9시 이후에도 운영을 이어간 PC방도 적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감염병예방법위반을 적용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