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 “소상공인 희생 강요 막게 국민청원 동참해달라”
상태바
조합 “소상공인 희생 강요 막게 국민청원 동참해달라”
  • 승인 2020.12.17 17:21
  • 최승훈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이사장 최윤식, 이하 콘텐츠조합)이 대출 상환 및 임대료 멈춤을 호소한 국민청원에 힘을 보태달라고 호소하고 나섰다.

현재 청와대 게시판에는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규제 방향이 대부분 자영업자만 희생시키고 있다며, 집합금지 시 대출원리금, 집합금지로 사용하지 않고 내는 공과금, 임대료 등을 같이 멈춰달라는 콘텐츠조합의 국민청원이 올라와 있다.

그간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 확산을 막기 위해 내놓은 집합금지 등 행정명령이 소상공인‧자영업자만 일방적 총알받이로 내몰아왔다는 것이다.

콘텐츠조합 측은 거리두기 3단계가 시행되면 실제 효과는 미지수인데도 자영업자만 희생돼 가정경제붕괴 위험이 심각해진다며 청원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과거 한 차례 청원을 했으나 25,000명의 동의를 얻는데 그친 바 있다. 당시 청원 자체는 불발됐지만 업주들이 하나의 목소리를 내며 뭉치는 계기를 만들었고, 중위험시설에서 고위험시설로 부당하게 분류됐던 것을 제자리로 돌려놓는 등 정부의 정책 변화를 이끌어내는 성과를 일궈냈다.

이런 까닭에 콘텐츠조합은 이번 청원에 자영업 전체의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합리적인 근거자료를 설득력 있게 제시한다면 충분히 정부를 설득할 수 있고,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청원은 15만 6천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게아직? 2020-12-18 17:54:22
이게 아직 청원이 없었다는게 놀라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