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 가동률 하락 속에 신작 MMORPG <엘리온> 론칭
상태바
PC 가동률 하락 속에 신작 MMORPG <엘리온> 론칭
  • 승인 2020.12.15 15:15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토에서 제공하는 PC방 통계서비스 더로그에서 2020년 12월 2주차 PC방 주간 리포트를 공개했다.

12월 2주차 전국 PC방 총 사용량은 약 1,525만 시간을 기록, 전주 대비 13.8% 감소했으며, 전국 PC방의 평균 PC 가동률은 평일 10.1%, 주말 12.8%로 주간 평균 10.9%를 기록했다.

부동의 1위 <리그오브레전드>는 전주 대비 사용시간이 16.3% 감소, 점유율은 소폭 하락한 45.45%를 기록했다. <배틀그라운드>는 사용시간이 12.9% 하락했으나, 점유율이 소폭 상승한 7.58%로 2위에 랭크됐다. <배틀그라운드>는 지난 9일 2020년 마지막을 장식할 시즌10의 신규 맵 '헤이븐'을 공개하며 이용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FIFAe Continental Cup 2020 대회를 진행 중인 <피파온라인4>는 전주 대비 사용시간이 9.1% 감소했으나 점유율 7%대로 재진입하며 3위에 위치했다. '12월 둘째주 핫타임 버닝이벤트'를 선보인 <서든어택>이 전주 대비 사용량은 7.9% 하락했으나 점유율은 소폭 올라 4위를 기록했다. 뒤를 이어 <오버워치>가 점유율 4.47%로 5위 자리를 지켰다.

출시 전부터 기대를 모았던 신작 <엘리온>은 지난 10일 출시 이후 점유율 0.73%로 15위에 위치하며 첫 주를 순조롭게 마무리했다.

지난 업데이트 이후 SNOWCRYSTAL 패키지를 선보인 <스페셜포스>와 이벤트를 통해 신규 캐릭터 ‘노바’를 공개한 <검은사막>은 사용시간은 감소했으나, 점유율이 소폭 상승하며 각각 4계단 뛰어오른 25위, 2계단 뛰어오른 26위에 위치했다.

한편, 30위 밖에서는 지난 10일 출시된 기대작 <사이버펑크2077>이 77위를 기록했다.

금주의 게임으로는 <엘리온>이 선정됐다. <엘리온>은 블루홀스튜디오에서 개발하고 카카오게임즈에서 서비스하는 PC MMORPG로 지난 10일 정식 서비스를 오픈했다. <엘리온>은 하스의 패권과 거대포탈 ‘엘리온’을 차지하기 위해 대립하는 두 진영 온타리와 벌핀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차별화된 전투, 생활, 모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