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온> 12월 10일 오픈, ‘B2P’ 서비스 도입
상태바
<엘리온> 12월 10일 오픈, ‘B2P’ 서비스 도입
  • 승인 2020.10.28 15:00
  • 박현규 기자
  • repor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최대 기대작 <엘리온>이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그랜드 오픈 일정을 12월 10일로 밝히고, 게임과 관련된 소식을 풀어냈다.

크래프톤(대표 김창한)이 개발하고 카카오게임즈(각자 대표 남궁훈, 조계현)가 서비스하는 <엘리온>은 대작 MMORPG로, AAA급 온라인게임을 기다리던 팬들에게는 가뭄의 단비 같은 작품이다.

특히 국내 MMORPG 시장에 일대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던 <테라>의 개발진 중 다수가 참여해 MMORPG의 노하우를 녹여냈고, <배틀그라운드>의 참신함을 첨가해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재미’를 제공할 전망이다.

<엘리온>은 ‘하스’ 대륙의 중앙에 위치한 대형 포탈인 ‘엘리온’을 차지하기 위한 두 거대 세력의 전쟁을 배경으로 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한 대규모 PvP를 핵심 콘텐츠로 내세우고 있다.

‘MMORPG가 재밌으려면 전투가 재밌어야 한다’는 철학 하에 개발된 <엘리온>의 전투는 서버간 진영전과 클랜전 등 PvP는 물론이고 다양한 형태의 PvE, PvE와 PvP가 합쳐진 새로운 형태의 전투, 그리고 이를 준비하기 위한 다양한 생활 콘텐츠 등을 통해 기존에 없던 다채로운 방식으로 진행된다.

주목할 점은 <엘리온>이 ‘구매 후 이용(Buy to Play)’ 방식으로 서비스 된다는 점이다. ‘B2P’ 방식은 정액제와 달리 최초 구매 이후 별도의 추가 필수 과금 없이 지속적으로 플레이할 수 있는, 패키지게임과 유사한 형태의 서비스 방식이다. 다만, ‘루비’의 존재를 통해 별도의 캐쉬아이템과 추가 결제 방식이 존재하는 것이 확인됐다.

카카오게임즈는 이러한 서비스 형태에 대해 불법 작업장의 난입으로 인한 인플레이션과 불법 거래를 최소화하기 위한 결정이었다고 밝혔으며, 이는 BOT 및 어뷰징 등 쾌적한 플레이 환경을 방해하는 요소들에 대한 대비책도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PC방 업계에 희소식으로, <엘리온>은 PC방 프리미엄 혜택의 일환으로 ‘PC방 플레이’와 ‘PC방 접속 시간에 비례한 추가 보상’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과거 PC방에서 초기 성적이 좋았던 대작 게임들은 재미도 물론이지만 ‘PC방 플레이’가 큰 역할을 한 바 있어, <엘리온>이 프리미엄 혜택을 통해 이 대열에 합류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엘리온>은 오는 12월 8일까지 ‘그랜드 오픈’ 기념 사전 예약을 진행하며 게임 이용권을 포함한 세 종류의 사전예약 한정 패키지를 판매한다. 상급 한정 패키지 구매 이용자에게는 게임 플레이 중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편의 아이템과 카카오프렌즈 소환수, 카카오프렌즈 탈것 등이 제공되며, 사전 패키지 구매자 전원에게는 12월 9일 고유 닉네임 선정이 가능한 사전 캐릭터 생성 참여 혜택이 주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