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미성년자 출입금지 해제… PC방 정상화 신호탄 되나?
상태바
광주시, 미성년자 출입금지 해제… PC방 정상화 신호탄 되나?
  • 승인 2020.09.28 15:28
  • 박현규 기자
  • repor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가 미성년자의 PC방 입장을 제한하는 조치를 해제하며, PC방 영업 정상화의 신호탄을 올렸다.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는 정부의 추석 연휴 특별방역대책에 따라 9월 28일 00시부터 10월 11일 24시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연장했으며, 그 과정에서 ‘집합제한시설’로 지정된 PC방의 영업 제한 정책에도 변화가 생긴 것이다. 이 같은 제한 완화 조치는 근 열흘간 사실상 지역 감염 사례가 없던 덕분에 가능했다.

이번에 완화된 방역 조치에 따르면 PC방은 만 18세 미만 청소년의 출입을 금지하던 조항이 삭제됐으며, 이외에도 2인 이상의 집단 취식이 금지되고 키보드 및 마우스 등 장비의 정기 소독과 소독 대장 작성 의무화, 그리고 전자출입명부 의무화가 적용된다.

비록 아직 완전한 영업 정상화는 아니지만, PC방의 핵심 고객층인 미성년자의 출입이 허용되었다는 점은 향후 타 지자체에서도 제한 완화가 가능함은 물론 완전한 영업 정상화도 가시권에 들어왔다는 평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