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재 의원 “통신비 2만 원 대신 소상공인에 집중해야”
상태바
최승재 의원 “통신비 2만 원 대신 소상공인에 집중해야”
  • 승인 2020.09.16 14:28
  • 최승훈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 출신 최승재 의원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전국민 통신비 지원’ 대신 소상공인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최승재 의원은 산자위 4차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서 정부의 영업중단 명령으로 문을 닫아 생존에 절박한 소상공인에게는 3천억 원 예산을 배정한 반면, ‘전국민 통신비 지원’에는 소상공인 지원의 3배가 넘는 9,300억 원을 배정한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하며, ‘전국민 통신비 지원’ 예산을 소상공인에게 더 지원해달라고 중소벤처기업부에 요청했다.

특히,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의 통계 자료에 근거해 임대료 430여만 원, 인터넷전용선 79만 원 등 소상공인의 실제 피해 규모를 공개하고, 정부 정책에 따라 50일 이상 문을 닫아 폐업 위기에 몰린 소상공인들에게 최소한의 생존 대책을 마련해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최대 200만 원 지원에 대해 충분하지는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최승재 의원은 “(각 부처 가운데)소상공인의 현실과 아픔을 가장 잘 알고 있는 곳이니 청와대와 여당을 설득해줘야 하지 않겠냐”며 소상공인을 살리기 위한 정책을 건의하고 관철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 의원은 소상공인 대출에 대한 문제점도 지적했다. 신보 실사 인력이 부족한데 추석 전 지급이 가능한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으며, 은행마다 이율이 7~8%까지 차이가 나는 부분에 대해서도 주무부처의 관리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