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PC방 업주들, 시청 방문해 영업중단 해제 촉구
상태바
인천 PC방 업주들, 시청 방문해 영업중단 해제 촉구
  • 승인 2020.09.10 10:55
  • 최승훈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방 업주들이 10일 인천시청 앞에서 고위험시설 분류의 부당함을 알리고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시위를 이어갔다.

인천시 PC방 업주들은 사회적 우려를 고려해 넓은 광장에서 인원간 거리두기는 물론 침묵과 팻말로 시위를 진행했다. 이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을 하루 앞두고 갑작스레 고위험시설로 분류돼 영업중단 조치가 시행된 것에 대한 부당함을 피력하며, 고위험시설 제외를 호소했다.

실제 PC방은 아직까지 집단감염 사례가 단 한 차례도 발생하지 않은 업종임에도 불구하고 고위험시설로 분류돼 영업중단이 강제된 것은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업종들이 여전히 중위험시설로 영업이 가능한 것과 대조되는 조치로, PC방 업주들은 형평성에도 중대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인천시청 측이 마련한 면담 자리에는 이상범 시민안전본부장과 박유진 문화콘텐츠 과장이 배석한 가운데 PC방 업주들은 고위험시설 분류의 부당성을 강조하고, 중위험시설로 재 분류해줄 것을 요청하는 등 영업 재개를 위한 대안들을 논의했다.

인천시 이상범 시민안전본부장은 “영업중단으로 인한 PC방 업주들의 고통을 잘 알고 있다”며 “수도권 방역조치로 함께 묶여있는 서울시 및 경기도와 협의해 PC방을 중위험시설로 재 분류해줄 것을 중앙 정부에 적극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