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특별대책위원회 발족 “고위험시설 제외에 총력”
상태바
PC방 특별대책위원회 발족 “고위험시설 제외에 총력”
  • 승인 2020.08.24 18:23
  • 최승훈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PC방을 고위험군으로 분류한데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PC방 특별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발족됐다.

8월 24일 PC방 협단체 (사)한국인터넷PC문화협회와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 PC방 커뮤니티 아이닉스피사모와 손님만땅동호회, 피예모, 그리고 최근 PC방 업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결성된 PC방 업주 비상대책위원회가 참석한 가운데 서울 강서구 (사)한국인터넷PC문화협회 사무실에서 ‘PC방 특별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대책위는 코로나19 확산을 막는데 적극 동참해야 한다는 전제하에, PC방이 중위험군에서 고위험군시설로 분류된 데 따른 오해를 바로잡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또한, 이러한 활동을 통해 기존과 같이 중위험군으로 재분류되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전체적인 방역 실태도 다시 점검하기로 했다.

실제 PC방은 모든 좌석에 칸막이가 존재하며, 좌우는 물론 앞뒤 간격이 여느 업종에 비해 넓고 매번 주변기기 등을 소독‧세척하는 등 다중이용업소 가운데 방역 수준이 가장 우수한데, 이를 한층 더 끌어올리겠다는 것이다.

우선 제도권에 PC방의 방역 수준과 안전성, 이에 따른 고위험군 분류의 부당성을 알리는 1인 시위 등을 기획해 실행키로 하고, 이와 함께 SNS와 유튜브 등을 통해 PC방의 방역 수준과 형평성에 대해 대중이 함께 고민할 수 있도록 릴레이 챌린지 활동에 돌입키로 했다.

물론 중위험군시설로 분류되기 위해 방역을 좀 더 강화하고 이를 널리 알리는 것과 청소년 출입을 제한해 사회적 우려를 선제적으로 불식시키는 방안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또한, 영업 중단에 따른 피해를 통계화해 정부와 지자체에 관련 현황을 알리고, 이에 따른 대응을 촉구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PC방 업계는 중위험군시설에서 고위험군시설로 재분류되면서 전국적으로 영업중단 명령이 발효된 상태다. 이로 인해 임대료와 인터넷전용선 비용 등 고정비 지출로 인해 상당한 경제적 부담을 짊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현재 논의되고 있는 4차 추경 및 추가 재난지원금에 임대료 및 영업중단 지원을 위한 재원이 포함될 수 있도록 정치권에 현실을 호소한다는 방침이다.

대책위는 향후 정례적 의사 교류를 통해 보다 나은 방안을 적극적으로 찾아 나서는 한편, PC방 업주들의 의견을 취합해 하나된 목소리를 외부에 전달하자는데 중지를 모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쓰레빠 2020-09-02 18:47:33
구성원중에 피시방의 적폐 쓰리빠대표가 있네 ㅋㅋ
쓰레기들이 모였으니...ㅋㅋㅋ웃기고 자빠졌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