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작스레 고위험군 지정된 PC방, 온라인 활동 필요해
상태바
갑작스레 고위험군 지정된 PC방, 온라인 활동 필요해
  • 승인 2020.08.19 16:42
  • 최승훈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봇물처럼 쏟아져 나오고 있지만 사실 대책은 없다 이미 정부는 13개 업종을 고위험군으로 지정했고, 실내 50인 이상이 대면으로 모이는 모든 집합, 모임, 행사도 원천 금지했다.

먹거리 샵앤샵 도입 PC방이 먹거리 배달을 하는 것 외에는 그 어떤 영업 활동도 불가능해진 것이다.

PC방 업계에서는 여느 업종보다 소독 및 방역이 상대적으로 우수하고, 공간 대비 이용자가 적어 대면 접촉 부담 역시 상대적으로 낮은 편인데도 불구하고 중위험군에서 고위험군으로 재분류돼 영업 중단 명령이 내려졌다는데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PC방은 청소년들이 주로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이라는 점과 전국 지자체에서 지도‧점검 활동 중 일부 PC방에서 QR코드 및 손님의 마스크 미착용 관련 마찰이 있었던 점들에 기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무인솔루션에 의해 일정 시간 동안 관리자가 자리를 비운다는 점도 부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분명한 것은 여느 업종보다 상대적으로 방역에 적극적으로 동참했고, 단 한 차례도 대규모 확진자 발생 및 전파 사례가 없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이번에 갑작스레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것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는 불만이 거세지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문제 제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는 것이다. 거리로 나서는 가두투쟁은 사회적으로 비난이 거세질 수 있고, 그렇다고 가만히 있자니 사회적 인식이 좀 더 부정적으로 고착될 우려가 있다.

현재 업계에서 제시되고 있는 대응 방안은 행정소송과 온라인 활동이 대표적이다. 우선 행정소송을 통해 정부와 지자체의 실수로 인해 실질 영업이 배제된 18시간에 대한 책임을 명확하게 하고, 이를 근거로 해당 시간에 대한 영업 배상과 고위험군 분류에 대한 책임을 다시 묻는 절차를 밟는다는 것이다. 이는 잘못된 행정 처분에 대한 실질적인 피해 배상과 동시에 책임 소재를 명확하게 함으로써 우회적으로 고위험군 지정에 대한 부당성을 알리는 절차인 셈이다.

여기에 적극적인 온라인 활동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장기적인 접근이 필요한 행정소송과 달리 온라인 활동은 즉각적인 시작과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상호 보완적인 투트랙 전략이 가능하다는 점 때문이다.

그간의 적극적인 방역 동참 활동 내역에 대해 알리는 한편, 오락가락하는 행정에 의해 피해를 받는 소상공인의 현실, 실질적인 지원이 없는 상황 등 불합리한 부분에 대해 적극적으로 알릴 필요성이 있다.

우선 PC방 업계의 방역 활동 동참 현황과 고위험군 지정의 불합리성 등을 호소하는 국민청원이 올라가 있어 이에 대한 업계의 적극적인 동참이 요구된다. 이 외에 SNS를 통해 방역 동참 현황 등을 지역사회에 알리는 노력도 중요해지고 있다. PC방의 주요 고객은 지역사회 구성원이기 때문이다.

동종 업종 커뮤니티 내 토로 보다는 주요 정치인 및 관련 부처에 현실을 알리는 호소문 및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활동에 나서야 할 것으로 보인다. 물론 협단체는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정부 및 지자체 대화 채널을 총동원해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한편, 유관업계와 손잡고 자체적인 지원안을 갖춰야 한다.

코로나19 사태가 언제 끝날지 그 끝을 알 수 없는 상황에, 피해 회복 또한 여러 통계를 통해 더디게 이뤄질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업계 구성원 전반의 적극적인 활동과 대승적 동참이 절실해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