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PC 판매량 폭증, PC방에 직간접 영향
상태바
코로나19로 PC 판매량 폭증, PC방에 직간접 영향
  • 승인 2020.08.11 17:18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가 외출을 꺼리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면서 올해 2분기 PC 출하량이 크게 증가해 향후 PC방 업계에 적지 않은 영향이 예상된다.

시장분석기관 한국IDC에 따르면 2분기 국내 PC 출하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6% 이상 증가한 145만 대를 기록했다. 이 중에서 데스크톱은 무려 66만 대에 이른다.

특히 지난 4월부터 시행된 ‘온라인 수업’은 가정 내 PC 수요를 대폭 증가시켰고, 전체 시장 성장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주요 제품은 온라인 수업에 적합한 성능을 갖춘 합리적인 가격대 제품군이었다.

또 가정에서 게임을 즐기는 수요까지 덩달아 증가해 게이밍 PC도 지난해 대비 36.3% 성장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외출이 크게 줄었기 때문에 데스크톱을 선택한 소비자 비중이 54.7%로 노트북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공공과 교육 부문 노트북 출하량은 전년 대비 약 1.5배 증가했다. 코로나 시대 업무 방식 변화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한국IDC 측은 “올해 상반기 국내 PC 출하량은 290만 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9.9% 증가했다”며 “이 같은 변화는 코로나19로 인한 급격한 수요이며, 가계 수입 감소와 기업 경기 침체는 장기적으로 PC 수요를 저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PC방 업계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어도 가정 내 PC 보급이 이뤄진 환경은 PC방의 가동률 회복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진단하면서, 주변기기에 집중해 경쟁력을 갖추지 못한 매장은 바닥권 가동률을 벗어나기 힘들 수 있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