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전 세계에서 모바일게임에 쓴 돈은 약 22조 7천억
상태바
2분기 전 세계에서 모바일게임에 쓴 돈은 약 22조 7천억
  • 승인 2020.07.10 11:11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앱애니, 2020년 2분기 모바일 게임 결산 발표
분기 소비자 지출 190억달러로 역대 최고 기록 또 다시 경신
<리니지2M> 2분기 연속 구글 플레이 RPG 장르 소비자 지출 1위

앱애니가 ‘2020년 2분기 모바일 게임 결산’을 발표했다.

2분기 동안 전 세계 소비자들은 모바일게임에 전분기 대비 15%가량 증가한 190억 달러를 지출하며 다시 한번 분기당 소비자 지출 부분의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특히, 전 분기에 이어 <리니지2M>이 구글 플레이 RPG 장르 소비자 지출 1위 자리를 지키며 작년 4분기 출시 이후 연속적인 강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올 연말까지 모바일게임의 소비자 지출은 데스크톱 게임의 2.8배, 콘솔 게임의 3.1배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독보적인 위상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소비자 지출이 눈에 띄게 증가했는데 유저들은 1분기 대비 15% 정도 더 게임 앱에 소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구글 플레이에서는 iOS 성장률의 2배를 넘는 수치인 25%의 성장률을 보였다. 전체 소비자 지출에서 게임이 차지한 비중은 구글 플레이 85%, iOS 65%로 나타났다.

미국, 일본 그리고 한국이 2020 년 2분기 구글 플레이에서 가장 많은 소비자 지출이 일어났다. iOS에서는 미국이 전 분기 1위였던 중국을 제치고 30% 이상 성장하며 이번 분기 게임 소비자 지출 1위를 탈환했다.

구글 플레이에서는 RPG와 전략 장르에서 가장 많은 소비자 지출이 일어났으며 이 장르들은 멀티플레이와 경쟁력 있는 온라인 플레이를 지원한다는 점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동안 소비자들을 사로잡은 것으로 보인다.

RPG 장르에서의 소비자 지출은 <리니지2M>이 두 분기 연속 1위를 차지했으며 캐주얼과 전략 게임에선 <코인 마스터>와 <라이즈 오브 킹덤>이 각각 카테고리에서의 성장을 견인했다. iOS에서는 RPG과 액션, 전략 장르에서 소비자 지출이 가장 많이 일어났는데, 전분기 대비로는 <로블록스>를 필두로 어드벤처 게임의 성장이 두드려졌다.

한편, 앱애니는 2020년 2분기 한국 상위 게임 앱 차트를 발표했다. 다운로드 순위 차트에서는 넥슨의 <피파모바일>이 1위를 차지했다. ‘피파 모바일’은 6월 10일 출시 첫날부터 120만 다운로드를 기록하며 출시 20여 일 만에 2분기 다운로드 차트 상위를 당당하게 차지하는 저력을 보였다.

소비자 지출 부분에서는 엔씨소프트의 <리지니2M>과 <리니지M>이 나란히 1, 2위를 차지하며 ‘린저씨’ 들의 힘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그 뒤 3위는 릴리스 게임즈의 <AFK 아레나>가 자리하며 한국인들의 ‘RPG 사랑’을 엿볼 수 있었다.

앱애니는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동안 소비자들이 재미와 사회적 교류를 동시에 추구함에 따라 멀티플레이어 모바일 게임은 계속해서 다운로드와 소비자 지출을 증가시킬 것으로 보인다. 자가격리 제한이 점진적으로 해제되고 있더라도, 이미 형성된 소비자들의 앱 습관은 당분간 현 상태를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