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관리프로그램 무력화 툴, 변종 바이러스처럼 확산
상태바
PC방 관리프로그램 무력화 툴, 변종 바이러스처럼 확산
  • 승인 2020.05.17 11:29
  • 김종수 기자
  • itman@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많은 PC방들이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PC방 관리프로그램을 무력화하는 툴이 또 다시 고개를 들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PC방 관리프로그램을 무력화하는 방식은 주로 클라이언트 관리프로그램의 정상 작동을 방해해 무료로 PC를 이용하는 일명 ‘공짜핵’과 가상화 등을 이용해 중복 실행이 금지된 유료게임을 관리자 몰래 실행함으로써 추가 요금을 피하는 행위 등이 대표적이다.

이처럼 PC방 관리프로그램을 무력화하려는 시도는 오래 전부터 있어왔던 것으로 새삼스러울 것은 없지만, 통신 수단의 발전에 힘입어 일단 새로운 무력화 툴이나 방법이 등장하면 SNS나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어 PC방에서도 업계 차원의 빠른 대응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특히, 최근에는 매년 가파르게 상승하는 물가와 인건비 영향으로 무인 운영을 채택하는 매장이 점차 늘어나고 있어 관리자의 부재를 노린 유해 프로그램 또한 더욱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 같은 악성 프로그램 공격에 대해 PC방 관리프로그램 피카 시리즈를 서비스하는 미디어웹과 게토 시리즈를 서비스하는 엔미디어플랫폼은 주기적으로 악성프로그램을 검수하고 차단 리스트를 업데이트하는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으나, 전국의 모든 매장에서 벌어지는 변칙적인 행위를 실시간으로 대응하는 데는 한계가 있는 만큼 적극적인 제보가 필요한 상황이다.

PC방 업주들은 매장 내 다중 클라이언트 작동 여부를 수시로 확인해 변칙적인 해킹 시도 등을 솎아낼 수 있도록 각별히 유의하는 한편, 적발 시에는 그 즉시 PC방 관리프로그램 개발사에 알려 빠르게 차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와 함께 악성 프로그램 차단 목록이 적용된 최신 버전의 관리프로그램 설치를 생활화하고, 악성 프로그램 이용에 대한 경고 문구 부착 등 계도에도 만전을 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