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확산에 등교 개학 연기
상태바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확산에 등교 개학 연기
  • 승인 2020.05.11 17:59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3일 고등학교 3학년생부터 순차적으로 시작될 예정이었던 등교 개학이 일주일 연기됐다.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등교 관련 브리핑을 통해 고등학교 3학년 등교수업 시작일을 20일로 연기하며 그 외 학년의 등교수업 일정도 1주일 순연한다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태원 감염 확산은 감염경로가 불투명하고 지역감염 정도가 심해 5월 4일 등교수업 일정 때와 상황이 달라졌다고 판단했다”면서 “학생의 안전과 학습권 보호 모두를 지키기 위해 교육부와 방역당국은 지속적으로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며, 학교 현장의 의견도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서울 이태원 일대 클럽에서 발생한 감염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인원은 이날 기준 총 86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이태원 클럽에 방문해 확진된 경우가 63명, 가족, 지인, 동료 등 2차 접촉자에게 발생한 경우가 23명으로 파악되고 있어 감염 확산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

앞서 교육부는 학생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마련한 ‘등교수업 시기‧방법(안)’을 발표하면서 감염증 상황을 예의주시해 조금이라도 등교수업이 어려울 경우 방역당국과 긴밀히 협의 후 신속하게 조치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서울시에서 파악한 연휴 기간 중 해당 클럽 방문자는 5,517명이며, 이중 44%(2456명)만 역학조사가 진행돼 감염병의 통제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다. 특히 확진자 거주 지역도 17개 시도 중 6~8개 시도에 달해 감염증의 지역적 파급도 광범위하다.

교육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전국 각 지역으로 노출자가 분산됐고 위험도 검사를 계속 진행 중인 상황으로 지역감염 확산 우려를 고려해 등교수업을 연기하기로 결정했으며, 학력평가 일정도 미뤄지게 됐다.

이번 등교 개학 연기로 인해 생활방역 전환과 등교 개학을 통해 가동률 상승을 기대하던 PC방 업주들은 일주일을 또 기다리게 됐다. 또한 지난 8일부터 생활방역과 별개로 유흥업소만을 대상으로 하는 행정명령이 발동됐으며, 코로나 취약업종으로 분류된 밀폐된 다중이용업소에는 PC방이 포함되기에 업계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BB 2020-05-13 11:46:17
클럽충 때문에 개학도 늦어지고 여러사람 피곤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