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장애는 질병이라던 WHO, 게임사와 코로나19 극복 캠페인…
상태바
게임 장애는 질병이라던 WHO, 게임사와 코로나19 극복 캠페인…
  • 승인 2020.03.31 15:09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글로벌 게임사들과 손잡고 게임 플레이 캠페인을 진행한다.

‘Play Apart Together(따로 또 같이 놀자)’라는 타이틀의 이번 캠페인은 세계적인 게임사 18곳이 참여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는 목적으로 게임 플레이를 장려한다는 목적으로 기획됐다.

코로나19가 사람과 사람 사이의 단절을 불러왔지만 게임을 통해 사람들의 연결을 유지할 수 있고, 우리의 일상을 지켜낼 수 있다는 의미도 함께 담았다.

또한 WHO와 이들 게임사들은 방대한 유저 네트워크를 통해 물리적 거리, 손의 위생, 호흡기 에티켓 및 기타 예방조치 등 WHO의 건강 지침을 알리고자 하며, 캠페인을 의미하는 해시태그(#PlayApartTogether)를 공개, 정보를 공유한다.

이와 함께 일부 게임 내에 특별 이벤트, 독점 요소, 활동, 보상, 영감을 제공해 유저가 자신의 건강과 가족, 지역 사회를 위한 모범 사례를 받아들이도록 권장해 ‘당신이 어디에서 어떤 게임을 하든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다’라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번 캠페인에 참여하는 기업은 액티비전블리자드, 라이엇게임즈, 카밤, 스냅게임즈, 아마존앱스토어, 메이살와드, 트위치, 징가, 빅피쉬게임즈, 플레이티카, 유니티테크놀로지스, 더티비트, 사이플레이, 포켓젬스, 우가, 글루모바일, 잼시티, 유튜브 게이밍이다.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게임 장애(Gaming Disorder)’ 항목을 질병으로 등재하는 국제질병분류 11차 개정안(ICD-11)을 만장일치로 의결한 WHO가 게임 캠페인을 진행한다는 황당함과 WHO도 인정할 수밖에 없는 게임의 긍정적 측면이 이번 기회에 부각됐다는 낭중지추론이 엇갈리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