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 트레이싱’ 활성화 신호탄? MS DirectX 12 Ultimate 발표
상태바
‘레이 트레이싱’ 활성화 신호탄? MS DirectX 12 Ultimate 발표
  • 승인 2020.03.20 18:00
  • 김종수 기자
  • itman@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운영체제를 위한 차세대 그래픽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응용 프로그램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 ‘DirectX 12 Ultimate(이하 DX 12 얼티밋)’를 발표했다.

‘DX 12 얼티밋’은 최신 ‘윈도우 10’ 운영체제와 차세대 콘솔 게임기 ‘엑스박스 시리즈 X’를 모두 아우르는 그래픽 API로 차세대 게임 그래픽 기술로 평가받는 레이 트레이싱을 포함한 다양한 기술을 통해 향상된 그래픽 품질과 연산 효율을 구현하고 있다.

여기에는 광선 추적을 통해 보다 사실적인 게임 그래픽을 구현하는 DirectX Raytracing을 비롯해 중요한 부분은 부각하고 덜 중요한 부분은 간소화해 부하를 줄이는 Variable Rate Shading, 역동적인 모델링을 더욱 효율적으로 구현하는 Mesh Shader, 필요할 때만 텍스처를 로딩해 부하를 낮추고 속도를 높이는 Sampler Feedback 기술이 포함됐다.

이 가운데 DirectX Raytracing은 기존 1.0버전에서 새로이 1.1 버전으로 업그레이드되면서 GPU에서의 레이 트레이싱 효율을 높였다.

한편, 새로운 ‘DX 12 얼티밋’에 대해 그래픽카드 제조사인 엔비디아와 AMD도 지원 의사를 내비쳤다. 엔비디아는 기존 RTX 시리즈를 통해 새로운 ‘DX 12 얼티밋’의 모든 기능을 완벽히 지원한다는 입장을 발표했고, AMD도 새로운 RDNA 2 아키텍처 기반의 라데온 그래픽카드를 통해 DXR 1.1에 대응할 것임을 시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