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교 겨울방학 시점 분산, 성수기 효과도 얇고 길게…
상태바
초중고교 겨울방학 시점 분산, 성수기 효과도 얇고 길게…
  • 승인 2019.12.02 17:24
  • 최승훈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4년 방학분산제가 시행된 이후 학생들의 겨울방학 시점이 분산되고 있어, 올해 역시 예년보다 겨울 성수기 효과가 서서히 시작되고 2월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014년부터 학교 재량휴일 확대 및 봄방학 제외 학사일정 등을 포함한 방학분산제가 시행되면서 각 학교별 방학 시점이 크게 분산되고 있으며, 이로 인해 겨울 성수기 특수도 집중도가 얇고 넓게 퍼지는 형세가 됐다.

과거 초중고교의 겨울방학은 획일적으로 크리스마스 전후에 집중된 뒤 2월에 봄방학을 거쳤으나, 방학분산제도로 인해 학교 재량 휴일 후 방학 일정이 짧아지거나 아예 수업 없는 2월로 겨울방학을 늦게 시작한 뒤 별도의 봄방학 없이 3월 신학기까지 방학이 길게 이어지기도 한다.

실제로 상당수의 학교는 학사일정 및 재량휴일에 따라 12월 24일, 26일, 27일, 30일 등 크리스마스 전후로 방학 개시일이 넓게 흩어져있으며, 심지어 일부 학교는 1월 9일 이후에 방학을 시작하는 경우도 있다.

여기에 봄방학의 개별 운용 여부도 차이가 나기 때문에 주거 단지 및 학교 인근 PC방의 경우 상권 내 학교들의 학사 일정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겨울방학의 기간도 중요하지만 봄방학 여부에 따라서도 상권 내 분위기가 크게 좌우되기 때문이다.

이처럼 전국 초중고교의 방학 일정과 일수가 상이한 만큼 올해도 겨울방학 성수기 특수는 다소 얇고 넓게 나타날 전망이다.

한편, 대학교는 12월 초부터 중순까지 강의 및 시험 일정이 종료됨과 동시에 방학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져 다음 주부터는 겨울 성수기 현상이 서서히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메가pc방 2019-12-03 08:53:01
요즘은 방학이라도 모두다 학원때문에 학기중이랑 크게 차이나진않는듯합니다

김동휘 2019-12-02 22:57:19
방학이 빨리 왔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