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지스타 2019 온라인게임 책임진다
상태바
펄어비스, 지스타 2019 온라인게임 책임진다
  • 승인 2019.11.11 15:55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방 업계는 지스타 2019가 다소 심심하게 됐다. 펄어비스의 게임들 외에는 주목할 게임이 없기 때문이다.

올해는 지스타의 붙박이이자 신작 온라인게임을 꾸준히 선보였던 넥슨이 자리를 비울 뿐만 아니라 쟁쟁한 게임사들의 잇달아 불참을 선언해 온라인게임 공백이 그 어느 해보다 크게 느껴지는 상황이다.

그래도 펄어비스의 참전으로 온라인게임이 전무한 지스타가 되진 않았다는 사실이 위안이라면 위안이다. 지스타에 첫 출전하는 펄어비스는 단일 업체로는 가장 큰 200부스를 마련하고 총 4개의 타이틀을 선보인다.

그동안 프로젝트명으로 알려졌던 ‘프로젝트K’, ‘프로젝트V’, ‘프로젝트CD’의 정식명을 <플랜8>, <도깨비>, <붉은사막>으로 확정해 지스타 현장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또한 MMORPG <검은사막>의 배틀로얄 PvP 콘텐츠 ‘그림자전장’의 스핀오프 타이틀이자 스탠드 얼론 타이틀인 <섀도우 아레나>를 선보인다.

<플랜8>는 펄어비스가 처음 선보이는 슈팅 장르로 엑소수트 MMO 슈터를 표방한 게임이다. 펄어비스 초창기부터 <검은사막>과 <검은사막 모바일> 월드 디자인 디렉팅을 맡아온 이승기 총괄 프로듀서를 필두로 <카운터 스트라이크>의 아버지로 유명한 민 리가 합류하면서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도깨비>는 사람들의 꿈에서 힘을 얻고 성장하는 도깨비를 찾아 모험을 떠나는 수집형 오픈월드 MMO 게임이다. <검은사막> 애니메이션을 이끌어온 김상영 총괄 프로듀서와 <검은사막>, <R2>, <C9>의 기획을 담당했던 최서원 개발 프로듀서가 개발을 책임지고 있다.

<붉은사막>은 광대한 파이웰 대륙의 용병들이 생존을 위해 싸우는 이야기를 사실적인 캐릭터와 컷신으로 그려낸 에픽 판타지 오픈월드 MMORPG다. <릴 온라인> 디렉터였던 정환경 총괄 프로듀서와 <릴 온라인>, <C9> 액션을 책임졌던 이성우 액션 디렉터가 맡고 있다. 2018년 하반기부터 개발이 시작된 펄어비스의 차기 플래그쉽 MMORPG다.

펄어비스는 지난 컨퍼런스콜에서 이렇게 3종의 게임은 모두 PC 온라인게임인 동시에 콘솔로 플레이가 가능한 타이틀로 개발되고 있다고 밝혔다.

<섀도우 아레나>는 50명의 이용자가 경쟁해 최후의 1인을 가리는 근접전 형태의 액션 배틀로얄 게임이다. 한국 게임 1세대 개발자 ‘별바람’으로 알려진 김광삼 게임디자인전략실장이 총괄 프로듀서를 맡았다. 1차 CBT 실시에 앞서 테스터를 오는 20일까지 모집하고 있으며, 지스타 현장에서 체험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