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연, 8.29 1주년 기념식 개최
상태바
소상연, 8.29 1주년 기념식 개최
  • 승인 2019.08.29 16:57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소상공인 대표자 한자리에... ‘소상공인 정치세력화’ 원년 선포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최승재)는 8월 29일, 서울 남산 안중근 기념관에서 ‘소상공인 생존권 운동 8.29 국민대회 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소상공인연합회 소속 90여개 업종 단체, 지역 소상공인연합회 등 소상공인연합회 업종·지역별 대표자 400여명이 행사장을 가득 메운 이날의 행사에서 참석자들은 2018년 8월 29일 광화문에서 열린 ‘8.29 소상공인 총궐기 최저임금 제도개선 국민대회’의 의미를 새기고 소상공인들의 새로운 도약을 다짐했다.

이날 기념식은 사전 문화공연 및 개회선언, 2018년 8.29 대회 영상 상영에 이어 김임용 수석부회장의 경과보고가 이어졌다.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회장은 이날 대회사에서 “작년 8월 29일, 최저임금 제도개선 촉구 국민대회는 묵묵히 생업에 종사하던 소상공인들이 하나로 결집하여 한 목소리를 낸 날로 역사에 기록되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829 대회를 통해 소상공인연합회가 외친 최저임금 제도개선과 소상공인도 존중받는 경제 정책 전환은 오늘까지 단 한치의 진전도 없다”라며 최저임금 제도 개선, 소상공인기본법 제정, 유통산업발전법 개정 등 소상공인 현안을 외면하는 정치권에 비판의 날을 세웠다.

최 회장은 “대기업을 위해주는 정당이 있고, 대기업 노동자들을 위한 정당이 있으나, 과연 소상공인을 대변하는 정당이 어디에 있는가”라고 말하고 “더 이상 소상공인들이 거리로 안 나가고, 노숙 안 해도 소상공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소상공인 정책 실현을 우선하는 정치가 절실하다”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전국 700만, 가족까지 2,000만이 넘는 소상공인 가족들도 나와 우리 가족을 대변하는 우리의 정당이 있다고 자랑스럽게 이야기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하고 “더 이상 소상공인도 국민이다라고 하소연할 일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신생 정당 창당을 포함한 소상공인 정치세력화의 그 한길로 힘차게 전진해 나가자”라고 말했다.

이어진 발언으로 최영희 대한미용사회중앙회 회장과 이갑주 소상공인연합회 전남지회장이 무대에 올라 각 업종과 지역의 소상공인들의 어려운 현실을 이야기하고, 소상공인들의 혁신 단결을 강조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소상공인 정치 참여 원년을 선포하고, 우리 정치를 근본적으로 혁신하기 위한 소상공인 정치세력화의 한 길로 매진해 나갈 것을 결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