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평균 시급 8,783원, 매장관리직은 최저임금 미달도
상태바
알바 평균 시급 8,783원, 매장관리직은 최저임금 미달도
  • 승인 2019.08.29 15:35
  • 최승훈 기자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2분기 아르바이트 평균 시급은 8,783원으로 조사됐다.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사이트 알바천국(대표 공선욱)이 2019년 4월~6월 아르바이트 소득이 있는 전국 남녀 총 11,426명(남 4,361명, 여 7,065명)의 월평균 총 소득과 근무시간을 조사·분석한 ‘2019년 2분기 알바소득지수 동향’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2019년 2분기 아르바이트생 평균 시급은 8,783원으로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9,091원) △경기(8,894원) △경남(8,754원) △충청(8,746원) △인천(8,711원) △강원제주(8,671원) △경북(8,594원) △전라(8,562원)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 시급은 50대가 9,330원으로 가장 높았고, △40대(9,230원) △30대(9,114원) △20대(8,755원) △10대(8,619원) 순으로 조사됐다.

성별 시급은 남성이 8,894원, 여성이 8,714원으로 조사됐다.

아르바이트생 전체 평균 시급은 8,783원으로, 학원, 과외 등의 아르바이트가 포함된 강사/교육 업종의 평균 시급이 11,483원으로 가장 많았다.

반면 편의점, 마트, PC방 등의 아르바이트가 포함된 매장관리 업종의 평균 시급은 2019년 최저임금인 8,350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8,272원에 그쳤다. 매장관리 업종의 시급은 1분기 조사에서도 최저임금 보다 적은 8,229원으로 조사됐었는데, 2분기 결과도 비슷했다.

기타 업종의 평균 시급은 △IT/디자인(10,031원) △상담/영업(9,348원) △생산/기능(9,276원) △서비스/사무/회계(9,020원) △서빙/주방(8,614원)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전체 알바생 중 절반가량이 생활비 마련을 위해 알바를 한다고 답했다. ‘알바를 하는 가장 큰 이유’에 대해 46.4%가 ‘생활비 마련’이라고 답했다. 이어 △용돈 마련(39.6%) △여유자금 마련(5.2%) △등록금 마련(3.9%) △다양한 사회경험(3.6%) △기타(1.3%) 순으로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