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추석 앞두고 중기‧소상공인에 96조 지원
상태바
정부, 추석 앞두고 중기‧소상공인에 96조 지원
  • 승인 2019.08.27 15:01
  • 최승훈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추석 명절 대책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에 96조 원을 지원키로 했다.

정부 27일 국무회의에서 추석 민생안정 대책을 확정, 발표했다. 추석을 전후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의 명절 자금 수요를 뒷받침하기 위해 96조 원을 지원한다. 경제여건이 녹록치 않은 만큼 지난해보다 신규자금, 대출‧보증 만기 연장, 외상매출채권보험 등 지원액이 10조 원 늘어났다.

한국은행과 14개 시중은행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신규 자금 지원을 지난해 32조 원 규모에서 올해 37조 원 규모로 5조 원 확대했다. 금융권의 기존 대출과 보증 만기 연장도 지난해 51조 원보다 5조원 확대된 56조 원을 지원한다. 

서민가계 지원을 위해 근로·자녀 장려금 역시 470만 가구에 지난해 1.8조 원 보다 3.2조 원 확대된 5조 원을 추석 전 조기 지급한다. 오는 9월 10일까지 지급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외 지역경제 활력 제고 차원에서 소비‧관광 활성화 지원 정책도 마련됐다. 지역 상품권 1.1조 원 규모를 판매하고, 근로자휴가지원 확대(2만→8만 명)를 통해 경기 활성화를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