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사 급여 67% 인상, 군부대 인근 PC방 효과 기대
상태바
병사 급여 67% 인상, 군부대 인근 PC방 효과 기대
  • 승인 2019.08.18 11:17
  • 최승훈 기자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장병의 급여가 오는 2022년까지 67% 인상돼 군부대 인접 지역의 PC방에도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

국방부는 ‘2020~2024 국방중기계획’을 통해 3년 후인 2022년까지 병장의 급여를 현재 40만 5,700원에서 67만 6,100원으로 인상한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공약으로 병사 급여를 2017년 기준 최저임금의 50% 수준까지 단계적으로 인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17년 최저임금이 월환산액 기준으로 135만 2,230원이었던 터라 국방부가 2022년 병장 급여로 예정한 67만 6,100원은 딱 절반 수준에 부합하게 된다.

군 장병의 급여 인상이 단계적으로 이뤄지면 군부대 인근 소상공인들도 경제적 낙수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PC방 업계는 이용 빈도가 높아 기대가 높다.

이미 지난 2월 장병들의 평일 일과 이후 외출이 전 부대로 확대 시행됐으며, 외출 장병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곳은 음식점과 PC방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외출 시점이 저녁 시간대인 점과 짧은 가용 시간으로 인해 식사와 놀이가 한 번에 해결되는 PC방이 선호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기적으로 인구 감소로 인해 군 병력이 축소될 수밖에 없고, 편재가 재편되는 등 군은 많은 변화를 겪고 있다. 이에 군부대 인접지역 PC방은 매출 향상을 위한 새로운 콘텐츠 개발 및 서비스 개선에 집중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신세대 장병을 위한 PC방 자체 대회 및 먹거리 개발이 가장 현실적인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병 2019-08-20 17:04:07
내가 근무할때는 병장 한달 월급이 오천원정도 였는데 나라에서 돈 쓸일 정말 없나보네... 직업 하사관 장교와 급여차이가 얼마 안나네 국가 체계 완전히 무너지고 엉망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