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한·월 소상공인 협력 및 경쟁력 강화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소상공인연합회, 한·월 소상공인 협력 및 경쟁력 강화 업무협약 체결
  • 승인 2019.07.31 17:18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월 합작 방송 프로그램 ‘더 드림 11’ 한·베 제작진과 MOU 체결
베트남 국영방송 등과의 협력으로 한국 소상공인 현지 진출 확대 모색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최승재)는 지난 7월 26일 소상공인연합회 회의실에서 베트남 국영방송 VCT3 채널과 한국 등지에서 방송 예정인 ‘더 드림 11’ 프로그램의 한국·베트남 제작진과 ‘한국-베트남 소상공인 협력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민간교류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더 드림 11’ 프로그램은 2018 한국 유소년 축구클럽 왕중왕 토너먼트에서 우승한 ‘UK주니어 팀’이 베트남 유소년 축구 클럽들과의 친선 경기와 문화 교류 등을 다루는 리얼 예능 스포츠 프로그램으로, 베트남 국영 방송 TV인 VTC3 채널과 한국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은 한국의 제작사와 베트남 국영방송 간의 합작으로 제작되며, 양국 유소년들이 한국과 베트남을 오가며 축구로 우정을 다지는 성장기가 다뤄질 예정이다.

한국 측 제작사인 마부컴퍼니는 이 방송을 통해 K-pop 등 다양한 한국 문화를 베트남 현지에 소개하여 한국의 위상을 제고한다는 전략이다.

이날 업무협약은 이 방송을 통해 한국의 소상공인 우수 업체 및 제품들을 소개하고, 향후 한·월 소상공인간 교류 협력에 있어 베트남 국영 방송 등과의 협력을 도모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됐다.

행사에는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회장과 마부컴퍼니 금 성 대표 등이 참석, ‘더 드림 11’ 방송을 계기로 양국 소상공인간 협력과 민간교류 활성화를 위해 공동 노력키로 협약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베트남 현지에 방송되는 ‘더 드림 11’ 프로그램 등을 통해 한국 업체와 제품들을 알리고, 한국과 베트남의 소상공인들의 성공사례를 양국에서 전파시키는 등 양국 민간교류 활성화 및 홍보 강화를 베트남 국영방송 등과 도모하여 한국 소상공인들의 베트남 진출 기회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