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 신인이 꽤나 제법인데?” [게임동향]
상태바
“중고 신인이 꽤나 제법인데?” [게임동향]
  • 승인 2019.06.12 11:07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 첫째 주 PC방 게임 동향은 ‘기존 강자들의 약보합세 속에 뉴페이스의 강렬한 데뷔’ 정도로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

미디어웹이 제공하는 6월 1주차 주간 게임동향을 살펴보면 카카오게임즈의 신작 <패스오브엑자일>의 데뷔가 눈에 띤다. 주간 순위 11위까지 치고 올라온 <패스오브엑자일>은 이미 일일 순위에서는 6위까지 올라온 상태다.

<패스오브엑자일>이 데뷔와 동시에 기존 PC방 TOP10 구도에 균열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셈이다. 기존의 강자들은 <패스오브엑자일>의 ‘오픈발’이 얼마나 오래 지속될 것인지 예의주시하게 생겼다.

1~10위권을 살펴보면 1위 <리그오브레전드>의 점유율이 6월 5일 긴급 점검의 영향으로 40% 아래로 하락했다. 이어 <피파온라인4>가 전주대비 사용시간 증감률 54.09% 크게 증가했고, 평균 점유율 9.66%를 기록하며 3위까지 올라섰다. 이에 3위를 지켜왔던 <오버워치>가 한 단계 밀려 내려갔다. RPG 대작으로 꼽히며 유저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로스트아크>는 전주대비 사용시간 증가에도 불구하고 한 단계 하락하여 9위로 내려앉았다.

다음으로 11위~20위권을 살펴보면 11위의 <패스오브엑자일>이 주인공이다. 단숨에 11위에 올린 <패스오브엑자일>의 기세가 계속 이어질지 아니면 꺾일지 또한 언제 어디서 멈출 것인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검은사막> 또한 펄어비스의 직접 서비스 효과로 7단계 단숨에 상승하였고 다시 20위권 내로 이름을 올리며 한 주를 마무리 했다.

주간 HOT 게임은 당연히 <패스오브엑자일>이 선정됐다. <패스오브엑자일>은 지난 2013년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한 작품이지만 국내 서비스를 이제 시작하는 중고 신인이다. 하지만 핵앤슬래시 특유의 액션과 타격감, 다양한 캐릭터 성장 빌드 등은 시간이 흘러도 게이머들에게 어필하는 모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창민 2019-06-12 15:11:50
실제 점포들 알아보면 POE 하는 손님무리가 있어야 장사가 되던데 11위는 이해불가 ...

선녀불패 2019-06-12 17:35:25
피시방은 예전에 아이온,디아3 같은 RPG 게임이 성공해야 맛 나는데 ~~ㅎㅎ

김경준 2019-06-13 11:14:57
POE가 에이펙스처럼 반짝하지 말기를 바래야죠...

서재구 2019-06-13 14:38:12
베그가 많이 떨어졋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