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사회적 수용 수준으로 속도조절?
상태바
최저임금, 사회적 수용 수준으로 속도조절?
  • 승인 2019.05.30 16:40
  • 최승훈 기자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저임금위원회의 신임 박준식 위원장이 2020년 최저임금을 사회적으로 수용 가능한 수준을 고민해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 위치한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전원회의를 마친 뒤 마련된 기자간담회를 통해 지난 2년 동안 최저임금 인상 수준이 다소 빨랐던 것에 공감대가 존재한다고 밝혔다.

최저임금 1만 원 공약에 대해서는 산도 한걸음에 못 오르지 않느냐는 말로, 최저임금은 속도를 조절하며 서서히 올려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다만, 속도 조절이라는 의미를 자의적으로 해석할 수 있어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며 예단에 대해 경계했다.

특히 한국 사회가 과거와 달리 지금은 최저임금이 선진국과 비교할 수 있을 정도로 올라와 있다는 평가를 내놓아, 2020년 최저임금 인상률은 노동생산성 증가률에 가깝게 논의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한편, 소상공인연합회가 조사한 ‘최저임금 실태조사’에 따르면 소상공인들은 인건비가 가장 부담스러운 부분이며 최저임금 폭등이 계속되면 인력을 감축(27.1%)하거나 업종전환 및 폐업(25.4$)을 할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창민 2019-06-18 11:44:27
뒤집어놓고 고치면 회복되는데까지 걸리는 비용은 나라에서 대주나? 그것도 아닌데 왜케 질러놓고보는지..

선녀불패 2019-06-16 00:18:43
최저임금 인상으로 실업률이 증가하고 알바꺾기등으로 고용의 질이 후퇴하면 오히려 소득이 줄어든다 ~ 소득성장이 아니라 소득감소로 이어지는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