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품 규제에 음식물 반입 금지 확대
상태바
일회용품 규제에 음식물 반입 금지 확대
  • 승인 2018.08.21 17:55
  • 최승훈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월 1일부터 일회용품 규제가 시작됨에 따라 음식물 반입을 더욱 강경하게 제지하는 PC방이 늘고 있다.

PC방 태동 이래 지난 20년 동안 PC방 이용요금은 물가 상승과 정반대로 2할 수준으로 인하된 상태인데, 이유는 먹거리가 주요 수익원으로 부각됐기 때문이다. 이런 까닭에 PC방은 외부 음식물의 매장 반입을 금지하고 있다.

물론 PC방에 따라서는 소소한 음식물에 대해서는 묵인하는 경우도 있었다. 하지만 일회용품 규제가 시작되자 음식물 반입을 적극적으로 제지하는 움직임이 도드라졌다.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우선 일회용품 이용에 대한 처분은 이를 요구한 소비자가 아닌 지급한 사업주에게 묻는다. 즉, PC방에 외부 먹거리를 들고 들어온 고객이 단속에 적발되고는 제대로 해명을 하지 않으면 오해로 인해 먹거리 판매 영업까지 방해받은 업주가 과태료를 내야하는 상황이 연출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외 인건비 부담이 커진다는 점이다. 일회용품을 이용할 수 없기 때문에 모든 먹거리를 재이용이 가능한 일반 식기에 담아야 하기 때문에 푸드 스타일링과 설거지 등 종업원의 일손이 더 요구될 수밖에 없다. 이는 청소 및 기타 관리 등 기회비용의 손실이며, 이는 임금 인상 등 인건비 추가 지출로 이어지게 된다.

결국 단속과 그에 따른 과태료 문제를 비롯해, 일손이 늘고 지출 부담이 부연되기 때문에 일회용품 규제와 맞물려 외부 음식물 반입 금지에 민감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일부 PC방에서는 외부 음식 반입자를 ‘진상’, ‘비매너’ 등 강한 어조로 지적하는 안내문까지 큼지막하게 제작해 출입문에 부착할 정도로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아예 선불 결제기에서 비용을 청구해서라도 외부 음식물 반입을 근절하자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