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잡한 VR 연결, 앞으로 선 하나로 간소화
상태바
복잡한 VR 연결, 앞으로 선 하나로 간소화
  • 승인 2018.07.18 14:05
  • 김종수
  • itman@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러 개의 선 때문에 복잡하고 번거로웠던 VR 연결이 차세대 기기부터는 매우 간편해질 전망이다.

VR 헤드셋 표준 규격 제정을 목표로 글로벌 하드웨어 제조사와 소프트웨어 개발사들이 참여하고 있는 ‘버추얼링크(VirtualLink) 컨소시엄’이 차세대 VR 헤드셋 규격으로 USB 타입 C 커넥터를 이용하는 표준 사양을 발표했다.

해당 컨소시엄은 엔비디아, AMD, 마이크로소프트, 오큘러스, 밸브 등 글로벌 IT 기업들이 참여해 주도하고 있다. 업계는 이번 버추얼링크가 VR 연결을 위한 새로운 표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더욱 가볍고 편리하면서도 몰입감 높은 가상현실을 구현하기 위해 차세대 VR기기는 더 높은 해상도와 더욱 정밀한 모션 카메라의 데이터를 지원할 수 있는 높은 대역폭이 요구된다.

이에 버추얼링크는 4개의 고속 HBR3 디스플레이포트(DisplayPort) 레인을 동시에 이용하는 한편, 고해상도 카메라 및 센서를 위한 USB 3.1 데이터 채널과 최대 27W의 전력 공급 등을 지원하는 것을 표준으로 제시했다.

이번 VR 규격 표준화는 현존하는 다양한 VR 플랫폼을 모두 아우르는 계기가 되는 동시에 VR 기기 보급과 대중화에도 힘을 실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나아가 VR 관련 콘텐츠의 개발도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보여 상업용에 적합한 VR 콘텐츠의 등장 시기도 앞당길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