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엑스포에서 돋보인 몬스터VR과 미디어웹
상태바
VR엑스포에서 돋보인 몬스터VR과 미디어웹
  • 승인 2018.04.20 18:18
  • 최승훈 기자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몬스터VR과 미디어웹, 어트랙션과 키오스크 등 다양한 플랫폼 선보여
미디어웹, 피카PC방 분위기로 온라인게임 대전 연출
폭넓은 분야 아우르는 VR엑스포, 실내 조도는 체험구역과 이동 동선 고려해 개선해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중인 ‘서울 VRAR EXPO 2018(이하 VR엑스포)’이 VR 산업의 현주소를 그대로 담아냈다.

19일부터 22일까지 개최되는 VR엑스포는 게임, 테마파크, 엔터테인먼트, 애니메이션, 영화 등 콘텐츠 분야를 비롯해 플랫폼, 네트워크, 디바이스 등이 다양하게 전시됐다.

특히 메인스폰서이자 가장 많은 부스와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 몬스터VR GPM과 미디어웹이 단연 돋보였다. 몬스터VR과 미디어웹은 어트랙션 장비에서부터 HTC Vive 체험존을 운영하며, VR 콘텐츠의 장르에 따라 여러 개의 룸을 구성해 체험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미디어웹 역시 2개의 몬스터VR 체험 룸을 만들고 키오스크를 통한 편리한 이용법을 제시했다. 방문객들에게 친숙한 PC방 분위기의 PC 체험존 ‘피카PC방’을 구성해 PC방 관리프로그램 업체로서의 면모도 유감없이 과시했다.

△ 키오스크로 특화된 편리한 이용을 부각시킨 몬스터VR을 시연중인 미디어웹

△VR엑스포의 주관사이기도 한 GPM은 미디어웹과 함께 몬스터VR을 전면에 내세워 높은 체험성과 쉬운 이용 환경을 강조했다

VR 창업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스코넥 VR스퀘어, VR존 등을 비롯해 VRON, 4DX VR, 두리번 등 VR 어트랙션 전문 업체도 아이디어 VR 장비를 대거 선보였으며, 드래곤플라이와 네오위즈 등 게임사들도 자사의 VR 게임 체험존을 운영하며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VR엑스포는 전시회뿐만 아니라 VR컨퍼런스, 오픈 세미나, 신작‧신제품 발표회, 투자 발표회 등을 부대행사로 마련했으며, 유니티와 협력해 유니티 어워드 시상식도 예정돼 있다. 명실상부 VR 대표 행사로 자리매김해나가는 모양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