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E3서 화려한 디스플레이 영상쇼 북공연 등 큰 호응
상태바
웹젠, E3서 화려한 디스플레이 영상쇼 북공연 등 큰 호응
  • 승인 2003.05.15 16:55
  • 아이러브피시방
  • webmas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국 게임업체 상담 쇄도, 세계 언론 스포트라이트 받아

E3 현장에서 국내 최초 3D 온라인게임 뮤가 세계 각국 언론의 스포트라이트와 찬사를 한몸에 받고 있다. (주)웹젠의 독립부스는 약 56평의 규모로 세계적인 게임 회사 소니와 닌텐도, 세가 부스가 위치한 웨스트 홀(West Hall)에 자리 잡고 있다.

(주)웹젠의 부스 상단에는 뮤의 대표적인 몬스터 '환수드래곤'이 날개를 펴고 하늘을 날아다니는 모형을 본떠 만든 대형 ABR(이벤트용 풍선)과 3D 온라인 게임 '뮤'의 웅장함과 신비스러움을 상징하는 붉은 색 계통의 바닥과 시연대를 만들어 동양적인 색채와 미(美) 그리고 서구적인 미(美)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깜짝 놀랄 만한 세련된 부스 인테리어와 운영을 선보여 한국 게임산업의 선진화를 전세계에 각인시키고 있다.

또한, E3쇼 기간 동안 매일 6회 이상씩 펼쳐지는 특별 공연 이벤트에서는 600인치의 대형 모니터를 통해 뮤의 일곱개의 맵과 캐릭터 및 게임 플레이 화면으로 편집된 환상적인 영상물과 전통음악 북공연으로 세계적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전인근 뿌리패'의 북공연, 뮤 창작 검무가 약 20여분간 펼쳐져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시각과 청각을 동시에 만족시켜 매회 공연마다 발 디딜 틈 조차 없을 정도의 많은 관람객들에게 찬사와 환호를 받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실제로 미국의 유명한 토크쇼인 Jimmy Kimmel Live 쇼의 촬영팀이 (주)웹젠의 공연을 보고 즉석으로 북공연의 일부를 재현, 현지 방송을 통해 보도될 예정이다.

이렇듯, 한국과 중국을 비롯해 동남아 지역에서 최근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뮤' 에 대한 세계 시장의 반응이 뜨거워 14일 첫날에도 현지 관련 업체들의 미팅 및 상담이 쇄도했으며, LA타임즈, ESPN 등의 각계 언론 관계사들의 끊임없는 촬영이 이어져 한국의 온라인 게임의 위상을 드높였다.

(주)웹젠 김남주 사장은 "웹젠의 비전은 국내에서 검증된 온라인게임 개발 기술과 경험을 토대로 전세계 동시 출시될 수 있는 세계적인 온라인게임을 개발하는 것"이라며, "금번 E3를 기점으로 향후 세계시장에서 웹젠과 국내 온라인게임의 위상을 높이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