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금고 털이범, 또 위장취업 알바
상태바
PC방 금고 털이범, 또 위장취업 알바
  • 승인 2017.02.15 15:12
  • 이상혁
  • repor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방 금고에서 현금을 훔친 아르바이트 근무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피해금액이 165만2,000원에 달한다.

전북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월 6일 오전 6시 32분경 익산시 부송동의 한 PC방 금고에서 현금 165만2,000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로 아르바이트 근무자 A씨(20)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현금을 훔친 PC방에서 아르바이트 근무자로 채용되어 근무를 시작한지 이틀 만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PC방 업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매장 내 CCTV를 통해 범행을 확인하고 서울 강남의 한 은행 앞에서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금고 안에 든 현금을 보고 욕심이 나 용돈으로 사용하기 위해 돈을 훔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PC방 업주들은 현금 관리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그네 2017-02-17 11:02:26
다른 사람을 고용하지 말고, 그냥 속 편하게 셀프로 하는 게 낫겠군요. 그런데 셀프라고 관리를 제대로 안 하고, 오랫동안 자리를 비우고 수금만 하려고 했다가는 낭패를 볼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