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충전, PC방에선?
상태바
스마트폰 충전, PC방에선?
  • 승인 2012.09.23 11:07
  • 문승현 기자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몇 년 사이에 휴대전화 시장은 피쳐폰에서 스마트폰으로 그 트랜드가 급격히 전환되면서 PC방 업주들 중 스마트폰 충전기를 매장에 도입하려는 경우가 부쩍 늘었다. 일부 발빠른 업주는 이미 충전기를 도입한 경우도 있다.

과거 PC방에 도입되었던 표준 24핀 USB 케이블은 업주와 손님 모두를 만족시키며 전국 대부분의 PC방석으로 퍼져나갔다. 하지만 피쳐폰 이용자가 급감하면서 표준 24핀 USB 케이블을 찾는 PC방 손님도 줄었고, 아예 좌석에서 자취를 감추거나 고장난 채 구석 신세로 밀려났다.

피쳐폰이 스마트폰으로 대체되었다고 해서 휴대폰 충전기에 대한 PC방 손님들의 수요가 사라진 것은 아니었다. 여전히 PC방 손님들은 스마트폰 충전을 원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PC방 업주들은 스마트폰 충전 케이블 도입을 고민하고 있다.

하지만 스마트폰 충전 케이블을 선뜻 도입하기는 생각보다 쉽지 않다. 과거 표준 24핀 USB 케이블은 모든 피쳐폰을 아우르는 범용성과 저렴하게 대량공급된 덕에 매장 내 전좌석에 배치할 수 있었지만, 스마트폰은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안드로이드 계열과 아이폰의 케이블 규격이 다르기 때문에 대량 구매, 보급에는 부담이 크다.

때문에 이제까지 PC방에서는 소량의 스마트폰 충전 케이블을 카운터에서 보유하고 있다가 찾는 손님에게 대여해주는 방식으로 운영해왔다.

케이블을 대량 구매하지 않고 손님의 스마트폰에 맞춰 제공하기 위한 이 방법 역시 케이블 분실이라는 문제로부터는 자유롭지 못했다. 일부 손님들이 케이블을 몰래 훔쳐 가는 경우가 종종 발생해 PC방 관리에 큰 어려움으로 대두되기도 했었다.

이런 측면에서 스마트폰의 충전 문제는 PC방으로서는 계륵이 아닐 수 없다. 현재는 카운터에서 충전을 제공하는 방법이 절충안으로 보여지고 있다. 다만 USB 방식으로 충전할 경우 시간이 최대 2시간 가량 소요된다는 점은 여전히 손님의 불편과 마주하게 만들고 있다.

이러한 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고속 충전기를 사용하는 방법이 있는데, 충전시간이 30분 이하이기 때문에 손님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다. 더욱이 이는 편의점에서 유료 상품으로 판매되고 있기 때문에 경우에 따라서는 카운터에서 유료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도 있다.

다양한 스마트폰 케이블을 전좌석에 모두 구비하는 것보다는 고속 충전기 소량을 구비하는 것이 좀 더 현실적일 수 있다. 특히 상권에 따라서는 유료화도 가능하다는 점에서 한번쯤 고민해볼 아이템임은 분명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ㄱㄴㄷ 2019-07-17 11:23:25
스마트폰이 생기기 전에는 외출해서 근처 식당 찾기 같은 검색, 웹서핑, 메신저 등을 쓰려면 피시방에 갈 수밖에 없었으니까 손님이 많았지만, 스마트폰이 생기고 나선 단순 검색, 웹서핑, 메신저 등 굳이 컴퓨터가 아니어도 할 수 있는 건 스마트폰으로도 충분하니까 손님이 많이 줄었지. 최후에 웃는 사람은 스마트폰이 생기기 전에 피시방을 했다가 물러난 사람인가? 다른 건 다 오르는데 컴퓨터 요금은 못 올려서 비정상적으로 싸고, 먹거리 판매 같은 다른 거로 수익을 충당하는 피시방을 보면 왠지 식당에 컴퓨터를 둔 거 같은 느낌이고, 여전히 피시방 운영에 매달리는 사람을 보면 안타깝다.

겜방진상킬러 2012-09-26 16:11:20

병풍들어오면 난 바로 퇴장시키는데!~~장사가 되든말든 어차피 그런 인간들 있어봐야 장사않되고 손님 쪼차내고 머리 스팀 돌고 바로바로 강퇴!!~~

올레 2012-09-25 18:08:43

분실 많이 당하고 아랫님처럼 씨디대여로 클릭해 놓고 쓰니까 좀 낫긴해요.
그래도 가져갈 사람은 또 가져가더라구요.
대여료 받는 분 부럽지만 저희는 갑자기 그럴 수도 없고,,,

제타PC방 2012-09-24 22:08:16

싸게 파는게 있어 40개 구입했네요.

필요하다고 할때 빌려주는 형식으로..

많이 꺼내놓으면 많이 사라지고 조금 꺼내면 조금 사라지네요.

PC방 이름 붙여서 빌려주는데 분실이 조금 줄었내요,

케이블 빌려줄때 CD대여 클릭하고 나갈때 확인하도록 근무자 교육했네요.

오픈마켓에서 2012-09-24 21:53:53

스마트폰 케이블 990원씩 판매합니다.
전 20개 구입해서 보증금 천원 받고 대여해줍니다.
물론 반납하면 돌려주는 방식이구요..
뭐 두고 가고 보증금 안 받아가면 부수입되는거고.
가져가고 보증금 안 받아가면 1000원에 판매하는거구요..
뭐 어쩌겠어요. 고객 입맛에 맞춰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