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동아] 블리자드와 밸브, “AOS 시장은 양보할 수 없다”
상태바
[게임동아] 블리자드와 밸브, “AOS 시장은 양보할 수 없다”
  • 승인 2012.04.08 11:22
  • 관리자 기자
  • webmas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 기사는 月刊 [아이러브PC방] 4월호(통권 257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포화상태라 여겨졌던 온라인게임 시장에 AOS 장르의 기세가 어마어마하다. <스타크래프트>나 <워크래프트>의 유즈맵 게임 중 하나에서 시작된 이 장르는 단순한 유즈맵 게임을 넘어 당당한 하나의 주류 장르로 자리매김 한 상황이다.

 

AOS 장르를 대표하는 게임이라 할 수 있는 <리그오브레전드(이하 LOL)>는 3월에 들어서자 2주 연속 온라인게임 인기순위 1위를 차지하며 기존 강자들을 긴장하게 하고 있으며, <사이퍼즈> 역시 여타 AOS 게임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타격감과 액션성을 내세워 자신의 입지를 탄탄히 다져나가고 있다. MMORPG와 FPS로 나뉘어졌던 국내 온라인게임 시장판도 변화의 중심에 AOS 장르가 자리하고 있는 셈이다.

현재 국내 시장에서는 당당히 e스포츠 정식종목으로 진입한 <LOL>를 비롯해 TPS 장르와의 결합을 통해 액션성을 강조한 <사이퍼즈> 및 <카오스> 개발진이 뭉쳐서 새롭게 만든 <카오스 온라인> 등 다양한 AOS 장르의 게임들이 탄탄한 입지를 구축하고 있으며, 해외에서 <LOL>의 강력한 경쟁작으로 꼽히는 <HON>, <킹덤언더파이어> 세계관을 AOS 장르로 변모시킨 <킹덤언더파이어온라인> 등 신작들의 소식이 끊이지 않고 이어지고 있다.

이런 AOS 장르에 대한 게이머들의 사랑은 국내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지난 2011년에 열린 WCG <LOL> 시즌2 대회는 총 상금 50억 원 규모로 개최되어 이 작품에 대한 게이머들의 열렬한 관심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기도 했다.

이렇게 전세계적으로 AOS 장르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일까? 최근 북미 지역에서는 <LOL>과 함께 AOS 장르를 대표하는 또 하나의 작품인 <DOTA(이하 도타)>의 상표권 등록을 두고 두 개의 공룡기업,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이하 블리자드)와 밸브 코퍼레이션(이하 밸브)가 첨예하게 대립 중이다.

<도타>는 <워크래프트3>의 맵 에디터를 이용해 개발된 모드로 국내 게이머들에게도 큰 인기를 누렸던 <워크래프트 카오스>의 원조에 해당하는 작품이다. “도타가 워크래프트3를 살렸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큰 인기를 얻을 정도로 <도타>가 게이머들에게 남긴 인상은 강렬했다.

밸브는 이러한 <도타>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밸브는 도타의 개발자인 ‘IceFrog’를 자사로 영입해 도타의 후속작을 개발하기 시작했으며, 이 작품에는 ‘Dota2’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이러한 명칭을 정한 이유로 원작자인 ‘IceFrog’가 도타의 정식 후속작을 만들고 싶어했으며, <도타>의 뒤를 잇는 작품이라는 것을 이름을 통해 알리고 싶었다는 것이 밸브 측의 설명이다.

게임의 개발에 나선 밸브는 ‘Dota2’라는 이름을 정식으로 상표 등록을 하기 위한 법적 절차를 밟기 시작했다. 하지만 밸브의 이러한 행보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블리자드가 <도타>의 소유권이 자신들에게 있다며 밸브의 행동에 제제를 하고 나선 것이다.

블리자드 측은 <도타>라는 작품 자체가 자사의 게임인 <워크래프트3>에서 파생된 작품임에도, 밸브가 <도타>를 <워크래프트3>와는 별개로 취급하고 자신들 임의대로 상표를 등록하는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만을 토로했다. 밸브가 자신들의 게임을 이용해 수익을 얻으려 한다고 판단한 셈이다.

실제로 <워크래프트3>의 약관에는 <워크래프트3>의 모드를 개발하는 개발자는 비영리로 모드를 개발 및 배포해야 한다는 내용이 명시되어 있다. 즉, 블리자드에서 개발한 게임을 이용해 만들어진 모드 역시 블리자드에게 그 권리가 귀속된다는 이야기다. 블리자드는 이 약관을 들어 밸브가 자사의 저작권을 침해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렇듯 첨예하게 다른 양측의 주장에 대해 미국 특허청은 일단 블리자드의 손을 들어줬다. 밸브가 진행 중인 ‘Dota2’의 상표권 등록에 대한 인가기한을 조정한다며 밸브에게 이를 따를 것을 명령한 것이다. 이로 인해 블리자드는 밸브의 상표권 등록을 1차적으로 막을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일시적인 판결일 뿐 저작권 소유권에 대한 최종 판결이 아니라는 점에서 업계 관계자들은 이들 두 기업의 행보에 주목하고 있다. 밸브와 블리자드가 'Dota2'의 저작권을 두고 얼마든지 다시 한 번 대립을 펼칠 수 있는 여지가 남아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2-04-08 14:02:44

카오스맵을 만든사람들을 개발자라 칭할수있는가요? 기자의 사전조사부족이 여실히 보여지네요 엄연히 도타를 베껴 만든 워크래프트 유즈맵이 카오스입니다. 물론 뒤에 카오스온라인경우는 다르지만, 카오스 맵 제작자에게 개발자라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