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로스트아크> 모바일게임으로 나온다

2018년 12월 10일 월요일 문승현 기자 press@ilovepcbang.com

<로스트아크>가 모바일게임으로도 출시될 전망이다.

게임업계에 따르면 스마일게이트RPG(대표 지원길)는 최근 <로스트아크>의 모바일 버전을 개발하기 위한 내부 조직 구성에 들어갔다.

온라인게임 <로스트아크>를 총괄한 금강선 디렉터를 필두로 기획·그래픽·프로그래밍 등 관련 인력들이 모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부 개발사에 IP를 제공하는 것이 아닌, 온라인게임 <로스트아크>를 만든 개발진이 모바일 버전에도 참여하는 방식이다.

스마일게이트 측은 “모바일은 현재 연구개발(R&D) 단계이며, 아직 구체적으로 확정된 사항은 없다. 아직은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로스트아크> 모바일이 출시된다면 그 파급력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모바일게임 시장은 온라인게임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들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리니지M>, <검은사막 모바일>, <리니지2 레볼루션>, <뮤오리진2>,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다크에덴M> 등이 대표적이다.

<로스트아크>는 막대한 유저층을 확보하고 있어 모바일 버전이 큰 문제가 없는 이상 이 유저층을 바탕으로 흥행에 성공할 공산이 크다.

반면, PC방 업계에는 그리 반가운 소식이 아니다. 온라인 버전 이용자들이 모바일 버전으로 옮겨갈 가능성이 높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리니지>와 <검은사막>은 모바일 버전을 출시한 직후 온라인 버전의 PC방 점유율이 감소한 바 있다.

특히 <배틀그라운드>는 상반기까지는 PC방에서 고공행진을 계속했지만 여름에 모바일 버전을 출시한 다음부터 PC방 성적이 약세로 돌아섰다. 당시 <배틀그라운드>는 PC방 가동률을 견인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중이었기 때문에 PC방 업주들의 아쉬움이 컸다.

현재 <로스트아크>는 올해 상반기 <배틀그라운드>에 버금가는 가동률 견인력을 인정받고 있는 작품이다. 간만에 신작 온라인게임이 가동률을 올리고 있는데 이런 황금같은 가동률의 일부를 모바일게임이 앗아간다는 반응이다.

한 PC방 업주는 “원작 IP를 계승하는 MMORPG 장르 모바일게임은 대체적으로 앱플레이어로도 흥행하기 마련이라 PC방에서도 어느 정도 보여질 것 같다”라며 “다만, 흥행한 모바일게임이 온라인게임으로 만들어진다는 소식 좀 들어봤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아이러브PC방 (www.ilovepc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