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 상반기 청년층 실질시급은 8,069원

2018년 07월 11일 수요일 문승현 기자 press@ilovepcbang.com

올해 상반기 청년·청소년들의 실제 아르바이트 시급 평균은 최저임금보다 많은 8,069원으로 집계됐다.

한국노동사회연구소와 알바천국은 올해 상반기 채용 공고 75만 9,438건과 제출 이력서 등을 분석한 ‘2018년 청소년 및 청년(15∼34세) 아르바이트 노동실태’를 7월 11일 발표했다.

채용 공고를 통해 분석한 평균 시급은 8,069원으로 올해 법정 최저임금인 7,530원보다 539원이 더 많았다.

지역별로는 세종(8,293원)이 가장 높았고, 서울(8,219원), 충남(8,164원), 경기(8,144원)가 뒤를 이었다. 평균 시급이 가장 낮은 지역은 전남(7,812원)이었고, 전북(7,814원)과 경북(7,837원) 등도 평균을 밑돌았다.

업종별 평균 시급이 가장 높은 아르바이트는 1만 2,213원인 피팅모델이었다. 이어 2위 내레이터 모델(1만 2,087원), 3위 퀵서비스·택배(1만 662원), 4위 프로그래머(1만 299원), 5위 운전직(1만 170원) 등이 상위권을 형성했다.

반면 평균 시급이 가장 낮은 업종은 독서실·고시원으로 7,556원이었다. 최저임금보다 시급이 약 26원 높다. 편의점(7,598원), 아이스크림·생과일(7,651원), 베이커리(7,652원)가 뒤를 이었다.

한편 올해 상반기 최저임금 아르바이트 수요는 음식점(26만 2,883건)이 가장 많았다. 이어 편의점(18만 904건), 일반주점·호프(8만 8,219건), 서빙·주방 기타(8만 4,962건), 패스트푸드(6만 2,351건), PC방(6만 4,596건), 커피전문점(4만 8,409건) 순이었다.

지역별 수요로는 서울 중에서도 강남이 채용 공고 2만 4,646건으로 1위를 기록했고, 마포(1만 3,004건)와 송파(1만 2,748건)가 2∼3위를 형성했다. 대학가 중에서는 홍익대 인근이 8,254건으로 가장 많았다.

<저작권자 ⓒ 아이러브PC방 (www.ilovepc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독서실 2018-07-17 23:27:54    
통계가 잘못된거 말해줌 독서실은 절대 최저시급안줘요 ㅎㅎ 하루에10시간일해도 한달에30~50만원입니다 조사는 확실히해주시죠
profile photo
0912 2018-07-17 23:42:04    
적은건 알지만 대신 공부하면서 일할 수 있지 않나요...그걸 아니까 감수하면서 알바하겠죠...
profile photo
쪼깐이 (jang****) 2018-07-11 21:48:54
하....
내년이면 현실이 주휴수당 포함 10,000원이 넘어가는 시대가 오는군요...
그럼 내후년에는 12,000원시대...ㅡㅡ
주휴수당 및 퇴직금등은 폐지하라~~~폐지하라~~
삭제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