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상공인연합회 “5인 미만 업종 최저임금 차등화해야”

2018년 07월 09일 월요일 문승현 기자 press@ilovepcbang.com

5인 미만의 소상공인 사업장 대상으로 최저임금 차등화 방안 시행돼야…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최승재)는 7월 9일 입장문을 통해 ‘5인 미만 소상공인 업종에 대한 최저임금 차등화’를 강력히 촉구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입장문에서 “금명간에 결정될 2019년도 최저임금과 관련해, 무엇보다 ‘소상공인업종 최저임금 차등화’ 방안이 이번에 반드시 도입돼야 함을 강조해 왔다”라며 “현재 근로기준법에도 차등 적용하고 있는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최저임금 차등화 도입 선결이라는 구체적인 의견까지 제시해 왔다”라고 밝혔다.

이어 “영세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의견을 대변하는 소상공인연합회에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 위원 추천권을 부여하라는 당연한 요구마저 외면당했고, 지불능력의 한계에 달한 최저임금의 직접 당사자인 소상공인들의 의견은 무시당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현재의 상황을 언급했다.

특히 “소상공인들에게 마치 큰 수혜라도 주는 양, 극히 편의적이고 자의적인 기준으로 일부 몇 개 업종만을 ‘시범적’으로 선정하겠다는 최저임금위원회의 의도는 우리 사회를 극심한 분열 양상으로 몰고 갈 우려가 크다”라고 지적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사업규모가 영세한 5인 미만의 모든 소상공인 사업장 업종을 대상으로 최저임금 차등화 방안이 시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도·소매업, 숙박·음식점업, 기타 개인서비스업 등에 분포한 도·소매유통업 등 구체적인 소상공인업종 등을 열거하며 사업규모가 영세한 5인 미만 사업장의 제반 소상공인 업종에 대한 차등화 방안이 공평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최저임금의 직접 당사자인 소상공인들의 입장이 2019년도 최저임금 결정 과정에 최우선적으로 반영돼야 한다”면서 “내년부터 최저임금 직접 당사자 비율을 감안해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 위원의 50%는 소상공인을 대변하는 소상공인연합회에 공식적으로 부여돼야 한다”고 밝혔다.

소상공인연합회는 5인 미만 소상공인 업종에 대한 최저임금 차등화 방안 등의 요구가 외면당한다면 즉시 전국의 소상공인들과 함께 최저임금 모라토리움 등 강력한 총투쟁에 나설 방침이라고 예고했다.

<저작권자 ⓒ 아이러브PC방 (www.ilovepc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