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은행권 대출금리 조작 관련 전수조사 추진 예정

2018년 07월 05일 목요일 문승현 기자 press@ilovepcbang.com

소상공인연합회, 바른미래당과 협력하여 진행키로
“신용등급 낮은 소상공인 상황 감안하여 정책자금 대출금리 1% 이하로 인하해야”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최승재)는 바른미래당과 협력하여 최근 은행권의 대출금리 조작 사태와 관련하여 시중은행 전수조사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소상공인연합회는 7월 5일 논평을 내고 “은행들이 금융소비자를 대상으로 우월한 정보독점권을 악용해서 대출금리를 과도하게 산정한 것은 신뢰를 근간으로 하는 금융업의 전제를 망각한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의하면, 경남은행은 지난 5년간 취급한 가계대출 중 약 6%에 해당하는 1만 2천여 건의 대출금리를 과다 산정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최근 5년간 하나은행과 씨티은행의 대출금리 조작 건수는 각각 252건(1억 5,800만 원), 27건(1,100만 원)으로 드러났다.

연합회는 “은행들의 약탈적 대출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현행 은행법의 불공정 영업행위 금지조항에 ‘부당하게 금리를 산정하는 경우’를 추가하여 향후 같은 사태가 발생 시 과태료와 기관제재 등의 행정처분을 당국 기관이 내릴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은 지난 3일 열린 소상공인연합회를 방문해 가진 간담회에서 금융감독원에 시정 조치와 전수조사를 요구했다고 밝힌 바 있으며, 소상공인연합회와 바른미래당은 은행권 대출금리 조작 사태에 대해서 공동 대응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연합회는 “바른미래당과 함께 금융감독 당국이 시중은행을 전수조사하고, 금융소비자의 피해금액을 조속히 환급하도록 최대한 역량을 쏟을 것”이라고 밝히고 “제1금융권을 넘어서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에도 비슷한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이에 대해서도 전수조사를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회는 “소상공인들은 대출금리 조작뿐만 아니라 고금리 대출로도 허덕이고 있다”며 “은행들은 보증서가 없는 신용대출과 크게 다를 것이 없는 금리로 소상공인들의 등골을 더욱 휘게 만들고 있다. 이는 농업정책자금 대출금리가 1% 수준에 불과한 것과 뚜렷하게 대비된다”고 강조했다.

연합회는 “금융당국과 정치권은 고금리로 신음하는 소상공인들의 숨통이 트일 수 있도록 정책자금 대출금리를 1% 이하로 낮추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히고 “낮은 신용등급으로 빚의 수렁에서 벗어날 길이 없는 소상공인들을 구제할 수 있도록 전향적인 금융정책을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회는 “정치권과 금융당국이 소상공인들의 눈물을 닦아주는 정책으로 ‘소상공인이 살아야 대한민국이 웃는다’는 외침에 화답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아이러브PC방 (www.ilovepc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